2022.12.8 목 02:04
전체기사
PDF 신문보기
오피니언
거북이달린다
음성신문  |  esbnews@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09.07.21  17:21:08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카리스마 김윤석의 띨한 촌 형사 이야기입니다. 왠지 견미리가 그의 부인으로서의 연기가

차분하고 리얼하다는 생각이 지워지지 않았고요.

선우선의 묘한 분위기는 역시나 단단한 그만의 것임을 알게 했습니다.

많이 웃는 영화로 가볍지 않았다는 것은 영화가 그리 녹록치 않다는걸 알게 했습니다.

오랜만에 적자 안 나는 영화가 될 것 같은 생각입니다.

스토리의 탄탄함이 김윤석의 연기와 어울려 괜찮은 영화가 된 것 같네요.

할리우드의 폭격에 버틸 유일한 영화로 꼽는게 부담스럽겠지만 영화에서의 끈질긴 추격만큼이나 잘 버틸 것 같은 예감이 듭니다.

특히 동네 친구들로 나오는 조연들이 잘 받쳐주어 영화가 풍성해진 것을 알게 합니다.

다만, 치고 박는 장면이 좀 지루한 감이 드는 것은 눈에 너무 익숙한 탓인가요.

오랜만에 잘생긴 정경호가 하정우 대신 탈주범으로 나와 차가운 연기를 잘 보여 줍니다.

어쨌거나 이연우 감독의 내공도 만만치 않았다고 해야겠지요.

충청도 예산이란 느릿하고 착한 동네를 배경으로 구수한 영화 한편 잘 만들었습니다.

개봉한지 꽤 지났음에도 관객이 적지 않았다는 게 기분 좋았습니다.

어쩌면 이런 촌스러움을 구경하는 재미도 나쁘지 않다는 걸 영화관을 나오면서 알게 했지요.

영화를 끌고 가는 힘이 좋았고 특히 해피엔딩이 사람 마음을 편하게 한다는 고정 방식에서 벗어나기가 어렵 다는 것을 다시 한 번 느낄 수도 있었답니다.

<한명철의 영화이야기>

음성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군민 건강한 삶 위한 체육기반 확충에 노력
2
음성 골목 상인들 뭉쳐… 설성골목형상점가상인회 출범
3
우리 과일의 현주소
4
달달한 이웃사랑… 벌꿀에 사랑가득
5
눈 내리는 음성군, 본격 겨울 시작!
6
22 음성명작페스티벌 유공자들 상 받다
7
농협군지부 견종성 씨, 30여 년 친절봉사 안전지킴이
8
생활밀착형 숲 음성읍 신천리에 조성된다
9
2023년 조합장 동시선거, 공명선거 결의
10
감곡 푸른마을교회, 올해도 이웃 사랑 실천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27703 충북 음성군 음성읍 설성로 83번길 비석새마을금고 3층 | 개인정보 관리 책임자 이종구 기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종구
사업자 등록번호 303-81-64450 | 제보 및 각종문의 043-873-2040 | 팩스 043-873-2042
Copyright © 음성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esbnews@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