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1.26 토 01:51
전체기사
PDF 신문보기
오피니언
겸상애즉치(兼相愛則治)
음성신문  |  esbnews@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2.09.04  10:42:5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오래 전에 주례를 맡아 한 쌍의 신혼부부의 결혼을 축하하며 금슬상화(琴瑟相和)라고 화목한 가정을 이루고 백년해로하기를 당부했다.
시경(詩經)에처자호합 여고금슬(妻子好合 如鼓琴瑟), “처자가 좋게 합하는 것이 비파와 거문고를 타는 것과 같다”고 했고, 금(琴)은 거문고, 슬(瑟)은 비파로 이 두 악기를 탈 때 음률이 잘 어울려 거문고와 비파의 울림이 잘 화합하여 부부의 의가 좋음을 금슬상화(琴瑟相和)라고 한다. 불교에서 이르는 인생의 팔고(八苦)에 사랑하는 사람과 헤어지는 고통을 애별리고(愛別離苦)라고 했다.
사랑하는 기쁨이 큰 만큼 사랑하는 사람을 잃게 되면 그 아픔은 더욱 크다.
원망하고 증오하면서 함께 생활하는 고통을 원증회고(怨憎會苦)라고 했다.
회남자(淮南子)는 생기사귀(生寄死歸)라고 하여 “이 세상은 잠시 머무는 곳이고 죽는다는 것은 본집으로 돌아가는 것”이라고 했다. 백년도 못 살고 한 줌의 흙으로 돌아가는 것이 인생이 아닌가.
잠시 머물다 떠나는 나그네와 같은 인생살이, 그 짧은 생애에 사랑하기도 아쉽거늘 미워하며 살아서야 되겠는가.
최근 들어  남매를 살해한 어머니나 동급생을 상습적으로 집단폭행을 하면서도 “나이가 어려서 처벌을 받지 않는 다”는 가해초등생의 모습은 할 말을 잃게 한다. 최근 들어 여러 곳에서 발견되는 반목과 갈등으로 이어지는 모습들을 보면 너무도 지켜보기에 힘든 시간들이다.
묵자(墨子)는 겸애상편(兼愛上篇)에서 “천하가 서로 사랑하면 잘 다스려지고(天下兼相愛則治), 서로 미워하면 어지러워진다(交相惡則亂)”고 했다.
날이 새면 데모로 시작해서 데모로 끝나는 갈등의 현장을 보게 된다. 최근 들어 저마다 무리를 이루고 집단 이기주의가 판을 치고 있다.
이제 서로 한 발 물러서서 대화와 타협으로 문제를 풀어가자.
이분법적 흑백논리로 문제를 풀어가고자 하는데서 갈등의 골이 깊어져 헤어나기 힘들다.
갈수록 서민 경제는 어려워지고 국회에서는 해결해야할 안건들이 산적해 있는데 극한대립으로 날을 지새는 모습을 지켜 보느라면 안타깝기 그지없다.
오늘 우리는 물질적으로는 풍요로움 속에 생활하고 있지만 배금주의와 이기주의가 팽배한 가운데 정(情)이 메마른 사회가 되었다. 도산(島山) 안창호 선생은 애기애타(愛己愛他)를 부르짖었다. 나를 사랑하고 더불어 남도 배려하는 마음가짐을 강조했다.
우리 주변에는  거리를 헤매는 노숙자, 노년을 고독한 가운데 돌보는 이 없이 병마와 가난 속에 보내는 어려운 이웃이 많다.
주위가 모두 불행한데 혼자서는 행복할 수 없는 게 우리의 삶이다.
이제 해원상생(解怨相生)하는 가운데 역지사지(易地思之)로 서로 이해하며 이웃을 배려하는 가운데  더불어 사는 생활인이 되도록 다함께 노력하자.
음성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내년 3.8 조합장 동시선거, 음성군 후보군 ‘윤곽’
2
111일의 기적... 꿈이 현실이 되다! 감격 또 감격!
3
아이들 먹을 김장김치 사랑·나눔 양념 ‘팍팍’
4
대소 태생리 공장 화재 발생
5
삼형제 저수지 둘레길 조성사업 최종 선정
6
감곡 원당2리 ‘친환경 에너지타운’ 준공
7
조병옥 군수, 23년 음성군정 방향 제시
8
음성로타리클럽·음성그린에너지본부, 사랑의 난방유 지원
9
고영수 소이부면장 장학기금 전달
10
중부내륙고속도 4중 추돌 교통사고 발생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27703 충북 음성군 음성읍 설성로 83번길 비석새마을금고 3층 | 개인정보 관리 책임자 이종구 기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종구
사업자 등록번호 303-81-64450 | 제보 및 각종문의 043-873-2040 | 팩스 043-873-2042
Copyright © 음성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esbnews@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