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8 목 02:04
전체기사
PDF 신문보기
오피니언
세월부대인(歲月不待人)김재영 전 청주고 교장 칼럼니스트
음성신문(주)  |  esbnews@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3.06.27  15:30:27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교직을 천직(天職)으로 알고 보낸 세월들, “쌍둥이도 세대차이가 있다며 학생들의 입장에서 생각 한다”는 화두(話頭)를 시작으로 단재교육연수원에 재직할 때엔 1년에 3,000여명의 학생에게, 교장으로 재직 시 에는 1,000여명이 넘는 학생들에게 늘 상 세월은 사람을 기다리지 않는다(歲月不待人)고 학생시절에 열심히 공부하기를 당부하던 일이 생각난다.
채근담(菜根譚)에 “천지(天地)는 영원하지만 인생은 두 번 다시 오지 않는다.
인간의 수명은 길어야 100년, 눈 깜짝할 사이에 지나가고 만다. 다행스럽게 이 세상에 태어난 이상 즐겁게 살아야겠다고 생각할 것이 아니라 헛되이 보내는 것을 두려워 할 줄 알아야한다”고 했다.
공수래공수거(空手來空手去), “빈손으로 왔다가 빈손으로 가는 인생” 이 세상에 태어날 때는 빈손으로 왔다 갈 때는 빈손으로 가는 게 인생이요, 태어날 때는 혼자서 울고 태어났지만 떠날 때는 만 사람이 울어 주어야 성공적인 인생이라고 했던가, 팔다리가 없어도 입에 붓을 물고 그림을 그리며, 앞을 못 보는 처지에도 각고면려(刻苦勉勵)의 뼈를 깎는 노력으로 박사학위를 취득하고 대학 교수에 이른 ㅇㅇㅇ  박사, 어떻게 사는 게 보람 있는 삶일까?
이 세상에는 세 가지 유형의 사람이 있다고 하지 않는가, 꼭 있어야 할 사람, 있으나 마나한 사람, 있어서는 안 될 사람, 그 중에서 있어서도 안 될 사회에 독소적 존재가 되어서는 안 된다.
이웃에 도움을 주시는 못할망정 있어서는 안 될 거치장스러운 존재로 살아가서야 되겠는가?
하우푸트만은 “오늘을 네 인생의 최초의 날이요, 최후의 날처럼 생각하고 살라”고 했다.
100년도 못 살고 지나가는 짧은 인생, 채근담(菜根譚)에는 부싯돌불빛(石火光中)이라고 했고, 십팔사략(十八史略)에는 인생여백구과극(人生如白駒過隙), “인생은 흰 망아지가 문틈으로 지나가는 것과 같다”고 하지 않았는가?
베푸는 삶보다 아름다운 게 없다. 슈바이쳐나 테레사 수녀처럼 살지는 못할망정 작은 일이라도 베푸는 속에 살아가도록 노력하자.
어느 권력기관에 근무하던 친우가 “퇴직 후에는 집게와 봉투를 준비해서 휴지나 주우면서 살겠노라”는 말은 권력의 양지(陽地)만을 쫓아 정권이 바뀔 때마다 연명(延命)해가는 무리들을 보면서 많은 생각을 하게 한다.
짧은 인생, 베푸는 보람 속에 평범 속에서 행복을 찾자.

음성신문(주)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군민 건강한 삶 위한 체육기반 확충에 노력
2
음성 골목 상인들 뭉쳐… 설성골목형상점가상인회 출범
3
우리 과일의 현주소
4
달달한 이웃사랑… 벌꿀에 사랑가득
5
눈 내리는 음성군, 본격 겨울 시작!
6
22 음성명작페스티벌 유공자들 상 받다
7
농협군지부 견종성 씨, 30여 년 친절봉사 안전지킴이
8
생활밀착형 숲 음성읍 신천리에 조성된다
9
2023년 조합장 동시선거, 공명선거 결의
10
감곡 푸른마을교회, 올해도 이웃 사랑 실천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27703 충북 음성군 음성읍 설성로 83번길 비석새마을금고 3층 | 개인정보 관리 책임자 이종구 기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종구
사업자 등록번호 303-81-64450 | 제보 및 각종문의 043-873-2040 | 팩스 043-873-2042
Copyright © 음성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esbnews@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