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2.3 금 21:59
전체기사
PDF 신문보기
오피니언
발간사(發 刊 辭)김 재 영 전 청주고 교정 칼럼니스트
음성신문(주)  |  esbnews@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5.07.27  15:11:36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滔滔히 흐르는 역사의 물결 속에 日帝의 강점기인 1924년 개교한 淸州高는 이제 개교 80주년을 맞게 됩니다. 청주중학교 운동장에 세워진 가건물에서 입학하여 원통형 건물(사창동 소재) 1회로 졸업하고 복대동 소재인 이곳에서 5년간 교사로 근무했고, 이제 개교 80주년을 맞이하여 교장으로 발간사를 쓰게 되니 감회가 깊습니다.

 그 동안 한국사의 격랑기를 거치며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77회에 걸쳐 27307명의 졸업생을 배출하여 각계각층에서 활동하고 있는 수많은 인재를 배출하여 명실상부한 명문고로 자리매김하였고, 고교 평준화 이후에도 선배님들이 이룩한 명문의 교풍을 바탕으로 法古創新의 마음가짐 속에 1200여 名의 학생과 80名 의 교직원이 한마음 되어 열심히 노력하고 있습니다.

 80년의 역사를 하나로 묶어 오늘의 거울로 삼고 미래를 설계하는 바탕을 삼고자 하나 형편이 여의치 않아 우선 文鋒 40호 부록으로 “淸州高等學校 八十年 略史”를 발간하게 됨을 아쉽게 생각합니다.

 論語에 “날씨가 추워진 뒤에라야 소나무 전나무가 더디 시드는 것을 알게 되었다(歲寒然後 知松柏 之後彫也)”고 했습니다. 늘 푸른 침엽수인 소나무는 청주고 校木으로 눈서리를 이겨내고 항상 푸르름을 자랑하고 있어 씩씩한 기상과 곧은 절개 그리고 굳은 意志를 지닌 淸高人을 상징하고 있습니다. 論語에 군자는 태연하되 교만하지 않고(君子 泰而不驕), 군자는 긍지를 가지나 다투지 아니하고(君子 矜而不爭), 군자는 어울리기는 하나 파당을 짓지 아니한다(君子 群而不黨) 했습니다.

 淸高人은 장엄한 모습으로 눈 속에 홀로 우뚝 선 소나무처럼 태연하면서도 교만하지 아니하고 淸高人의 긍지를 갖되 파당을 짓지 않고 이 시대를 이끌어 갈 견인차 역할을 해 주시기 바라며 면면히 이어온 80년의 역사에 부끄럽지 않은 청고인으로 키우고 새로운 淸高人像을 정립하고자 합니다. 보잘 것 없는 略史이지만 淸州高의 史料로서 먼 훗날 보탬이 되었으면 하는 마음입니다.

 21세기의 세계화 속에 무한 경쟁 시대를 살아가는 淸高人 여러분의 躍進과 가정에 웃음이 가득하시고 모교의 무궁한 발전이 있기를 기원하며 발간사로 가름합니다.

 

 

음성신문(주)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혁신도시 성공의 길, ‘공공기관 통근버스’부터 중단!
2
상상대로 ‘2030 음성시 건설’ 대소읍 승격으로 시작!
3
조병옥 군수, 금왕읍민과 대화
4
‘우애와 봉사’로, 우리 미래 ‘청소년을 건강하게’
5
조병옥 군수 음성읍민과 대화
6
군, 도시계획도로 확충 총력
7
독립운동의 큰 별이 지다, 오상근 애국지사 별세
8
대소농협, 농업인과 함께! 국민과 함께! 고객 만족 위하여!
9
금왕 농촌중심지활성화사업...올 하반기 착공
10
안보가 살아야 나라가 산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27703 충북 음성군 음성읍 설성로 83번길 비석새마을금고 3층 | 개인정보 관리 책임자 김형권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형권
사업자 등록번호 303-81-64450 | 제보 및 각종문의 043-873-2040 | 팩스 043-873-2042
Copyright © 음성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esnews95214@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