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9.19 목 10:06
전체기사
PDF 신문보기
오피니언
음성 지역의 지명에 얽힌 뿌리 찾기(34)이 상 준 전 음성교육장
음성신문(주)  |  esbnews@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5.10.07  13:42:32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거문거리

음성읍 원남면 삼생리에 가면 삼싱이 서남쪽에 거문거리라는 마을이 있는데 마을 입구의 큰 길가에 커다란 바위에 마을이름을 새겨 놓았다.

마을 뒷산의 모양이 거문고처럼 생겼다하여 한자로 금리(琴里)로 표기하였다고 전해지는데 산 모양이 거문고처럼 생겼다는 것은 믿기 어려운 것이고 ‘거문’이라는 말의 의미를 모르니 글자 그대로 거문고의 의미를 억지로 가져다 붙인 것에 불과할 것이다.

그러면 ‘거문’이란 무슨 의미일까? 우리 조상들이 무슨 생각을 하면서 그리고 어떤 의미를 나타내기 위하여 ‘거문거리’라 이름 지었는지를 알아보는 것은 후손으로서의 도리이며 이곳 주민들로서는 매우 궁금하기도 할 것이다.

‘거문’이라는 말은 전국의 지명에서 너무나 많이 쓰이고 있으므로 그 의미가 아주 뚜렷하게 드러나고 있다.

거문바위(琴岩里)- 청주시 북이면 금암리

거문골(금곡) - 제천 백운 운학

등은 ‘거문’을 ‘거문고’로 표기하였고

거무실(玄谷) - 단양 적성 현곡

거먹바위 - 보은 내북 노티리

가막재, 가막현 - 보은 수한 소계, 제천 봉양 명암

거문골(어두운 골짜기) - 소이 후미

검은바위(금바우, 儉岩) - 제천 금성 명지, 제천 금성 양화

등은 ‘거문’을 ‘검은 색’으로 표기하였으며 그밖에도

감실 - 영주시 부석면 감곡리

감악산 - 제천 봉양 명암

검부리 - 원남 문암

곰바위(웅암) - 제천 금성 성내

등은 ‘거문’이 ‘검’, ‘금’ ‘감’으로 표기되는데 이들의 어원은 ‘크다’는 의미의 고어인 ‘가마’로서 지금도 ‘가마솥’이라는 말에 그 흔적이 남아 있다.

가마리(큰마을) - 청원군 남이면

가마뜰(여주군 점동면 흔암리 - 큰 들

가무재고개, 거현(巨峴) - 보은 수한 거현리

가마골(부곡) - 원남 하로

등에서 ‘가마’가 ‘크다’는 의미였다는 흔적이 남아 있는 것을 볼 수가 있다.

음성군 감곡의 ‘가미실’이라는 큰 마을은 ‘개미실’로도 불리다가 한자로 ‘감미곡’으로 표기되고 오늘날의 ‘감곡면’이라는 지명이 생기게 된 것이다.

그리고 6.25 동란의 위급한 상황에서 우리 국군의 첫 승전지로 기록되는 음성의 ‘감우재’도 ‘甘雨재’로 표기하고 있으나 앞서 언급한 것처럼 ‘가무재’, 가마재‘가 그 뿌리이며 ’큰 고개‘라는 의미인 것이다. 지금은 도로가 개설되어 고개라고 하기가 어렵지만 옛날에는 호랑이가 출몰하는 험한 고개였던 것이니 이곳을 지날 때마다 세월의 무상함을 느끼곤 한다.

 

음성신문(주)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대소체육회 미래 손흥민을 꿈꾸는 아이들 지원
2
금왕라이온들 어려운 이웃 주거환경 개선에 앞장
3
추석 연휴 후유증? 거리엔 쓰레기들이
4
맹동 이장들, 이웃 사랑 실천
5
다올찬 애호박, 추석 전후로 매출 상한가
6
‘얼쑤! 우리가락 좋을씨고~’ 음성으로 떠나는 국악나들이
7
정동혁 감곡면장, 감곡면지에 힘 보탰다
8
向山 김욱한 화가 제17회 개인전 개최
9
음성군, 중국 강소성 태주시 국제의료박람회 참가
10
대풍산단 일원 미세먼지 차단숲 조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27703 충북 음성군 음성읍 설성로 83번길 비석새마을금고 3층 | 개인정보 관리 책임자 이종구 기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종구
사업자 등록번호 303-18-62972 | 제보 및 각종문의 043-873-2040 | 팩스 043-873-2042
Copyright © 음성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esbnews@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