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8.11 화 11:47
전체기사
PDF 신문보기
사람들
목마른 현대인들에게 사랑을 노래이석문시인 두 번째 시집 '도리깨질을 하며' 발간
김진수 기자  |  birstjs@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5.12.08  11:05:18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이석문 시인.

“매일같이 가슴시린 아이들을 만납니다/아침이슬방울처럼 내려앉은 /가슴에는/질척이는 꽃비가 내리고 있습니다...."--이석문, ‘그리움의 아이들’ 일부--

음성에서 활동하고 있는 이석문 시인의 두 번째 시집 “도리깨질을 하며”을 발간해 지역문화계에 신선한 감동을 주고 있다

이시인의 시집 “도리깨질을 하며”는 4부로 구성해 시 88편을 수록했다

이 시인은 목마른 현대인들의 가슴에 사랑을 이야기한다. 고도로 발달한 문명의 이기와 자본주의 속에서 상대적 박탈감과 소외를 느끼며 사는 나 홀로 은둔형이 늘면서 시인의 시는 오직 사랑만을 지향하고 있다.어두운 곳, 소외된 곳을 따뜻한 시선으로 응시하며, 절망을 희망으로 환치시키기 위해 손을 잡는 그는 詩를 통해 아프고 외로운 영혼들을 부드러운 숨결로 쓰다듬는다.

이석문 시인은 자서를 통해 “바람 부는 벌판에 서면 거친 숨결로 가슴을 부벼본다”면서 “아주 작고 보잘 것 없는 풀 한 포기에도 우주의 비밀이 담겨 있듯이 아주 소박하게 다가가 따뜻한 온기를 피워내는 사랑”을 노래하고 싶다고 갈망한다.

발문을 쓴 문근식 시인은 “이석문의 시에서는 그의 모습과 성품을 그대로 볼 수 있다”며 “넉넉함과 여유, 너무 강하지도 않고, 그렇다고 깊은 감정에 빠지지 않고 자신만의 세계를 즐기고 있다”고 평하며, 과거와 현재에 자신을 세워놓고 스스로를 담금질하는 시인이 그립다고 했다.

음성 출신으로 충북대와 극동대학원을 졸업한 이석문 시인은 1991년 한민족문학에 시 ‘울려봐야 해’ 등을 발표하며 작품활동을 시작, 1995년 농민문학상 ,충북우수예술인상, 한국예총 예술문화상을 수상했다

이시인은 충북도 청소년 상담복지센터협의회장과 음성예총 지회장을을 맡고 있으며 둥그레시 동인으로 활동하고 있는 가운데 첫시집 ‘혼자 굴러도 좋아라’를 출간한바 있다

이 시인 가족으로는 부인 변나영 음성가정(성)폭력상담소장과 사이에 1남1녀가 있다

   
▲ 이석문 시인의 제2집, '도리깨질을 하며' 시집 표지.

김진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원남면 의료폐기물 소각장 부적합 결정!!
2
이낙연 전 국무총리, 음성군 호우피해지역 방문
3
음성군 특별재난지역 지정
4
삼성라이온들, 이웃 아픔 보듬다
5
음성군 역대급 물폭탄, 600mm 넘는 폭우로 많은 피해 속출
6
삼성농협 고주모 ‘수재민 식사’ 봉사
7
음성군 수해복구 우리가 나섰다
8
생활문화센터 조성공사 착공
9
충북도의회, 삼성면 폭우피해지역에서 수해복구 구슬땀
10
노후된 ‘근로자 종합복지관’→‘산업단지복합문화센터’로 재탄생!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27703 충북 음성군 음성읍 설성로 83번길 비석새마을금고 3층 | 개인정보 관리 책임자 이종구 기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종구
사업자 등록번호 303-18-62972 | 제보 및 각종문의 043-873-2040 | 팩스 043-873-2042
Copyright © 음성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esbnews@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