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8.5 수 10:56
전체기사
PDF 신문보기
오피니언
한금령(漢錦嶺)이 떠오르니 지난 세월이김재영 전 청주고 교장, 칼럼니스트
음성신문(주)  |  esbnews@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12.16  10:14:41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단풍이지고 12월을 맞게 되니 마음은 고향으로 달려가고. 한금령이 떠오른다

진달래 피는 봄이면 내 마음은 중학교 시절로 돌아간다. 부모님께서는 6.25전쟁후의 어려운 시절에 형제를 위해서 자전거를 장만해 주셨다. 음성까지 9Km를 자전거로 많은 통학생들이 걸아 가는 대열을 지나 통학을 했다.

꽃피는 봄이면 하교 길에 한금령(漢錦嶺)에서 잠시 쉬어 잔디밭에 누워 꿈 많은 내일을 설계하고 진달래 향기에 취하기도 했고 단풍이 들면 사계절이 있는 내 조국이 자랑스러웠다.. 한금령에 떨어진 빗물이 음성 쪽으로 흐르면 한강으로 흘러가고 보천 쪽으로 흐르면 금강으로 흘러가는 분수령(分水嶺)이다. 한 방울의 물이 흐르는 방향에 따라 진로가 결정되듯 청소년기의 진로의 결정과 진로지도는 한사람의 운명을 결정한다. 눈보라치는 겨울이면 걸어서 한금령을 넘어야 했고, 꽃피는 봄이면 진달래 향기에 훔뻑 취하기도 했던 중학교의 3년간은 내게 인내심을 길러주고 자연 속에 묻혀 청소년기의 나를 다듬어가던 값진 시절이었다.

오늘의 청소년들은 온실의 화초처럼 풍요로운 가운데 과잉보호를 받아가며 비바람 치는 세태를 외면한 채 온실 속에서 자란다. 온실 속의 화초는 밖에 내놓으면 곧 시들어 버린다. 청소년들이 비바람도 맞아보고, 노작교육을 통하여 친구들과 땀 흘리는 경험도 할 수 있는 교육프로그램을 개발해야 한다. 먼 훗날 그들이 세파의 어려움을 이겨내고 세계화 속에 당당하게 살아갈 수 있는 힘을 길러 주어야 한다. 오늘을 살아가는 청소년들은 물질만능주의, 이기주의에 길들여져 대부분의 젊은이들이 네가 죽어야 내가 산다는 극단적인 경쟁 속에 살아가고 있다. 이들에게 청소년 활동 등을 활성화시켜 더불어 살아가는 삶의 지혜와 호연지기(浩然之氣)를 길러 주어야 한다.

전쟁후의 가난했던 시절, 비바람이 몰아치거나 눈보라 속에서도 꿋꿋이 3년을 통학하며 어려움을 견뎌냈고, 봄이면 아름다운 진달래 핀 한금령에 누워 꿈 많은 청소년기를 보낸 시절이 내게는 정신적으로 부자였던 학창시절의 추억이었고 청주로 진학려고했느데. 어머님께서 형과 함께 음성으로 다니라고 하셔서 음성중에 입학해서 내게 고향에 많은 친구들과 동문들이 있어서 어머님께 고마운 마음이고 강의를 가면 중학교까지는 고향에서 다니길 권장했고 외지에서 근무하다가 고향에 첫 근무로 음성고 교장으로 부임하여 뵙게 된 어르신께서 “자네 고향에 왔다며”하시던 말씀에 가슴이 뭉클했던 기억이 지금도 떠오르며 모교인 청주고 교사로 5년, 그후 청주고 교장으로 12년 전 정년퇴직을 하게 된 것은 고향 근무와 함께 소중한 추억이다.

음성신문(주)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2일, 음성 물폭탄으로 감곡 주민 1명 사망.1명 실종
2
고물상 한다더니 소각장 웬말이냐?… 원남면민 들불처럼 번지는 분노
3
7월 30일 새벽 폭우, 감곡 상우리 주택 침수
4
조병옥 군수, 호우 피해현장 긴급점검 나서
5
음성군의회 최용락 의장, ‘스테이 스트롱’ 캠페인 동참
6
맹동농협, 집중호우 피해 농가 긴급 점검
7
군, 민선7기 후반기 군정 위한 싱크탱크 가동
8
여성농민들 노인일자리 만들기 함께한다
9
(알림)직원하계휴가
10
트럼프를 통해 우리를 돌아본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27703 충북 음성군 음성읍 설성로 83번길 비석새마을금고 3층 | 개인정보 관리 책임자 이종구 기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종구
사업자 등록번호 303-18-62972 | 제보 및 각종문의 043-873-2040 | 팩스 043-873-2042
Copyright © 음성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esbnews@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