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8.12 수 21:52
전체기사
PDF 신문보기
오피니언
개관사정(蓋棺事定)김재영 전 청주고 교장, 칼럼니스트
음성신문(주)  |  esbnews@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3.14  16:43:06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나이 드신 분들이 연이어 세상을 떠나셨다는 소식을 듣고 보니 지난 세월을 되돌아보게 되고 살아가는 모습들을 생각하게 된다.

불가(佛家)에서는 어디서 와서 어디로 가는가(生從何處來 死向何處去), “인생은 뜬구름(浮雲)과 같다”고 했고, 회남자(淮南子에는 생기사귀(生寄死歸)라고, “사람이 이 세상에 살아 있음은 일시의 기류(寄留)와 같고, 죽음은 본집으로 돌아가는 것과 같다”고 했다. 인생은 뜬 구름과 같고 이 세상에 잠시 머물다 가는 나그네 같은 존재인데 “백년도 못 살고 한 줌의 흙으로 돌아가는 삶”을 어떻게 살다 갈 것인가?

이 세상에는 세 종류의 사람이 있다고 한다. 첫째는 꼭 필요한 사람이고, 둘째는 있으나 마나 한 사람, 셋째는 있어서는 안 될 사람이다. 있으나 마나 한 사람은 그래도 사회에나 그가 소속이 되어 있는 조직에 피해를 끼치지는 않는다, 그러나 남에게 피해를 주거나 못된 짓을 해서 남의 가슴에 못 질을 하는 사람은 있어서는 안 될 사람이다. 남에게 도움을 주거나 살신성인(殺身成仁)으로 베푸는 삶을 사는 사람은 꼭 있어야 할 사람들이다. 뉴스 시간만 되면 의문의 살인사건이 연이어 보도되고 주검이 되어 돌아온 자식의 시신 앞에 오열하는 부모의 모습은 보는 이로 하여금 가슴을 아프게 한다. 五代史에는 표사유피 인사유명(豹死留皮 人死留名), “호랑이는 죽어서 가죽을 남기고 사람은 죽어서 이름을 남긴다”고 했고 흔히들 호사유피 인사유명(虎死留皮 人死留名)이라고 한다.

사회나 조직에서 매사를 부정적으로 보며 반대로 일관(一貫)해서 모든 일을 그리 치게 만드는 사람이 있다. 이 세상을 살아가면서 남에게 도움을 주지는 못할망정 짐이 되는 존재가 되어서는 안 된다.

개관사정(蓋棺事定)이라고 한 사람의 평가나 공과(功過)는 그 사람이 세상을 떠나 관 뚜껑이 닫힌 뒤에야 판가름 난다고 하지 않는가? ,

“이 세상에 태어날 때는 혼자서 울고 태어났지만, 이 세상을 하직하고 관 뚜껑이 닫힐 때에는 만 사람이 울어주는 사람이 되라”는 말이 생각난다. 테레사 수녀나 슈바이처와 같이 남에게 베풀지는 못할망정 남의 가슴에 못 질을 하는 사람이 되어서야 되겠는가, 성실한 생활속에 이웃과 함께 더불어 살아가는 모습이 보고 싶다.

향기(香氣) 있는 이름을 남기지는 못할망정 저주 받는 삶이 되어서는 안 된다. 마지막 떠난 자리가 아름답게 보이도록 노력하는 삶이길 바란다

 

음성신문(주)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이낙연 전 국무총리, 음성군 호우피해지역 방문
2
음성군 특별재난지역 지정
3
음성군 수해복구 우리가 나섰다
4
삼성라이온들, 이웃 아픔 보듬다
5
음성군 역대급 물폭탄, 600mm 넘는 폭우로 많은 피해 속출
6
충북도의회, 삼성면 폭우피해지역에서 수해복구 구슬땀
7
생활문화센터 조성공사 착공
8
이시종 도지사 음성, 진천 수해현장 방문
9
최병암 산림청 차장, 음성군 산사태 피해지 현장 점검
10
더민주당원들, 음성군 수재민 아픔 어루만졌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27703 충북 음성군 음성읍 설성로 83번길 비석새마을금고 3층 | 개인정보 관리 책임자 이종구 기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종구
사업자 등록번호 303-18-62972 | 제보 및 각종문의 043-873-2040 | 팩스 043-873-2042
Copyright © 음성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esbnews@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