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8.12 수 21:52
전체기사
PDF 신문보기
오피니언
지란지교(芝蘭之交)가 떠오른다김재영 전 청주고교장, 칼럼니스트
음성신문(주)  |  esbnews@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6.09  11:23:3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무덥던 날씨가 비가 내리니 창밖의 소나무는 푸르름을 더해가고 생기가 있다.

잠시 일을 멈추고 창 밖을 바라보니 고향에서 함께 뛰놀던 옛 친구들이 그리워지며 진달래 피는 봄이면 친구들과 뛰놀다 해질녘에 에야 집으로 돌아오고, 여름이면 매미를 쫓고 냇가에서 친구들과 물장구치며 즐기던 지난 시절이 주마등처럼 스쳐간다.

가난한 시절이었지만 이웃 간에 정(情)을 나누며 오순도순 살아 왔는데 그 옛 친구들은 생업을 찾아 고향을 떠나고, 오늘 우리는 물질적 풍요 속에서 살아가지만 리이즈먼이 지적했듯 “군중 속의 고독한 존재”로 고독을 씹이며 살아가야 하는 게 현대인의 숙명인가 보다.

지란지교(芝蘭之交), 지초(芝草)와 난초(蘭草)같은 향기로운 사귐으로 벗 사이의 맑고도 높은 사귐을 의미한다.

지음(知音)은 열자(列子)에 나오는 거문고의 명인인 백아(伯牙)와 그 음악을 옳게 이해하는 친구인 종자기(鐘子期) 사이에서 생긴 말로 자기의 뜻을 알아주는 참다운 벗을 말한다.

여름이 되니 20여년전에 고향인 음성고등학교 교장으로 승진하여 부임했을 때 교문에 플래카드를 걸고 고향에 돌아옴을 축하해 주던 50년대의 전쟁후의 어렵고 힘든 시절 함께 공부하던 음성중학교 8회 동문들의 모습이 떠오르며 지난여름 함께 만나서 회포를 풀던 때가 그리워진다.

18년째 노인대학에 어르신들을 찾아뵙고 외람되긴 하지만 강의라는 형태로 말씀을 올리고 있다. 나이가 들면 건강이 나빠지고(病苦), 경제적인 어려움이 찾아들며(貧苦), 찾아주는 이가 없으니 외롭고(孤獨苦), 할일이 없는(無爲苦), 노년의 사고(四苦)가 찾아드는데 소주잔을 기울이며 기쁨과 어려움을 함께 나누며 대화를 할 수 있는 친구가 있다면 얼마나 다행인가.

음성신문(주)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이낙연 전 국무총리, 음성군 호우피해지역 방문
2
음성군 특별재난지역 지정
3
음성군 수해복구 우리가 나섰다
4
삼성라이온들, 이웃 아픔 보듬다
5
음성군 역대급 물폭탄, 600mm 넘는 폭우로 많은 피해 속출
6
충북도의회, 삼성면 폭우피해지역에서 수해복구 구슬땀
7
생활문화센터 조성공사 착공
8
이시종 도지사 음성, 진천 수해현장 방문
9
최병암 산림청 차장, 음성군 산사태 피해지 현장 점검
10
더민주당원들, 음성군 수재민 아픔 어루만졌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27703 충북 음성군 음성읍 설성로 83번길 비석새마을금고 3층 | 개인정보 관리 책임자 이종구 기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종구
사업자 등록번호 303-18-62972 | 제보 및 각종문의 043-873-2040 | 팩스 043-873-2042
Copyright © 음성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esbnews@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