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8.5 수 10:56
전체기사
PDF 신문보기
오피니언
해로동혈(偕老同穴)의 모습을김재영 전 청주고 교장 칼럼니스트
음성신문(주)  |  esbnews@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6.19  10:56:08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TV나 신문을 보면 우리를 우울하게 하고 허탈감을 안겨주는 기사뿐인데 오랜만에 신체적 불구를 극복하고 아름답게 살아가는 중년 부부의 모습을 보게 되니 신혼 여행지에서 발생하는 이혼에서 시작해서 황혼 이혼으로 이어지는 오늘의 이혼 풍속도 속에 그래도 한 가닥의 희망을 발견하게 된다.

시경(詩經)에 처자호합 여고금슬(妻子好合 如鼓琴瑟), “처자가 좋게 합하는 것이 비파와 거문고를 타는 것과 같다”고 하여 예로부터 거문고와 비파의 울림이 잘 화합하여 부부의 의가 좋음을 금슬상화(琴瑟相和)라 하고, 부부 화락(和樂)을 쌍비(雙飛)라고도 했다.

TV에 소개된 부부의 모습을 보면 아내는 어려서 진흙 속에 빠져서 나오는 과정에 골반 뼈를 다쳐 하반신 불구가 되었고, 남편도 어린 시절에 나무에서 떨어져 팔을 다쳤는데 치료하는 과정에 부작용으로 한쪽 팔을 잃게 된 불행한 처지였다. 존 릴리는 “결혼이란 하늘에서 맺어지고 땅에서 완성 된다”고 했다.

두 사람은 젊은 날 고뇌의 시간을 보내며 불행을 딛고 일어나 천생배필(天生配匹)이라고 한 가정을 이루어 넉넉하지 못한 살림이지만 경운기나 기계를 조작할 때는 아내가 남편의 왼손 역할을 해주고, 들이나 밖으로 나들이 갈 때는 남편이 아내의 다리 역할을 해서 한쪽 팔로 아내를 등에 업어 경운기나 오토바이에 태워 함께 나들이하고 농사일을 하면서 다정하게 살아가는 모습은 진정 하늘이 정해준 배필임에 틀림없다.

자신의 마음도 다스리며 살아가기 어려운데 남남인 두 사람이 만나서 가정을 이루고 살아가는데 어찌 늘 같은 마음으로 살아갈 수 있을까? 부부는 서로를 이해하고 상대방의 입장에 서서 역지사지(易地思之)하노라면 갈등이 풀리고 평화로운 모습으로 생활할 수 있으리라.

“살아서는 같이 늙고 죽어서는 같은 무덤에 묻힘”을 해로동혈(偕老同穴)이라고 했다. 가정은 삶의 보금자리요, 인생의 안식처이다. 이탈리아 사람들의 “나의 집이여, 아무리 작아도 너는 나의 궁전”이란 말은 이혼가정이 늘어가고 사치와 허영 속에 이 시대를 살아가는 사람들에게 많은 깨우침을 준다. 서로의 부족한 점을 보완하여 정겹게 살아가는 부부의 모습을 많은 분들이 닮아가기를 바란다. 

음성신문(주)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2일, 음성 물폭탄으로 감곡 주민 1명 사망.1명 실종
2
고물상 한다더니 소각장 웬말이냐?… 원남면민 들불처럼 번지는 분노
3
7월 30일 새벽 폭우, 감곡 상우리 주택 침수
4
조병옥 군수, 호우 피해현장 긴급점검 나서
5
음성군의회 최용락 의장, ‘스테이 스트롱’ 캠페인 동참
6
맹동농협, 집중호우 피해 농가 긴급 점검
7
군, 민선7기 후반기 군정 위한 싱크탱크 가동
8
여성농민들 노인일자리 만들기 함께한다
9
(알림)직원하계휴가
10
트럼프를 통해 우리를 돌아본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27703 충북 음성군 음성읍 설성로 83번길 비석새마을금고 3층 | 개인정보 관리 책임자 이종구 기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종구
사업자 등록번호 303-18-62972 | 제보 및 각종문의 043-873-2040 | 팩스 043-873-2042
Copyright © 음성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esbnews@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