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8.7 금 17:45
전체기사
PDF 신문보기
오피니언
네 바퀴로 가는 차이수안
음성신문(주)  |  esbnews@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7.27  11:12:18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복숭아밭 소독을 했다. 방제기에 약물을 타서 한 이랑 돌고 나오는데 뒷부분에서 갑자기 둔탁한 소리가 났다. 한 번 더 우당탕하더니 방제기가 왼쪽으로 기우뚱하며 푹 주저앉고 말았다. 기겁을 하고 돌아보니 왼쪽 뒷바퀴가 빠져 저만치에서 뒹굴고 있었다.

하필 농기계 업체가 쉬는 일요일에 일이 난 것이 난감했다. 걱정이었다. 전화하면 얼른 받아줄지, 바로 고칠 수는 있을지, 못 고친다면 방제기에 담긴 1톤에 가까운 약물은 어찌해야 할지 등등.

걱정과는 달리 업체 사장님은 바로 전화를 받았다. 그리고 최대한 빨리 와 주었다. 느닷없이 바퀴가 빠진 것은 봄에 수리할 때 바퀴 볼트를 덜 조인 것 때문이라고 했다. 다행히 다른 곳은 이상이 없어 바로 바퀴를 끼웠다. 바퀴 하나가 없으니 꿈쩍도 하지 않던 기계가 바퀴를 끼워 주자 그 육중한 몸체가 힘도 들이지 않고 부드럽게 전진했다. 네 바퀴의 방제기를 몰고 나는 차질 없이 소독할 수 있었다.

소독을 마친 후 아기 복숭아를 솎는데 아이들이 몰려왔다. 결혼한 지 한 달도 채 안 되는 큰딸 내외, 제 언니보다 먼저 결혼한 작은딸 내외, 감기 때문에 열이 오르락내리락하는 손녀까지…. 보나 마나 아이들은 휴일 아침잠을 느긋하고도 달콤하게 즐겼을 터였다. 해가 중천에 떴을 때야 겨우 일어나 아침 겸 점심을 먹고 어미에게 달려 온 것이다.

바리스타 큰딸이 준비해 온 향기로운 커피를 마시며 방제기 바퀴가 빠진 이야기를 했다. 아이들은 직접 겪은 나보다 더 많이 놀랐다. 방제기가 뒤집히는 사고가 났으면 어떡할 뻔했느냐며 가슴을 쓸어내렸다. 우리 가정이 오늘처럼 서로 염려해 주고 안정적이며 다복하던 때가 언제였던가.

음성이라는 곳에 새 터전을 마련한 10년 전을 돌아본다. 우여곡절 많던 그때 내 상황은 마치 외발로 가는 자동차처럼 위태롭고 아득했다. 여자인 내가 혼자 넓은 과수원을 일구는데 몰두한 것은 어쩌면 쓰러지지 않기 위해서였는지도 모른다. 달리지 않으면 멈춰서 쉴 수 있는 것이 아니라 쓰러지고 말 것을 알았으니까.

비록 외발이지만 엉뚱한 길로 빠지지 않고 걸어야 할 길을 잘 걸어온 덕분일까. 이제는 두 딸은 물론이고 사위와 손녀까지 함께하니 부족했던 바퀴 셋을 다 얻은 느낌이다. 드디어 우리 가정도 네 바퀴가 있을 자리에 정확하게 자리 잡고 제 역할을 다하며 나아가는 안전한 자동차가 된 것이다.

우리는 누구나 네 바퀴로 균형을 유지하며 안정된 삶을 걸어갈 수 있기를 원한다. 그러나 살다 보면 부족한 바퀴로 가야 하는 경우도 생긴다. 그 상황에 부딪혀보면 당연하게만 느껴지던 네 바퀴의 고마움을 마음 저리게 깨닫는 것이다.

오랜 세월 소망해 온 네 바퀴로 나아가는 가정. 더러는 티격태격하며, 그러나 염려하고 아끼는 마음을 실은 차가 안전하게 길을 간다.

 

 

음성신문(주)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2일, 음성 물폭탄으로 감곡 주민 1명 사망.1명 실종
2
조병옥 군수, 호우 피해현장 긴급점검 나서
3
원남면 의료폐기물 소각장 부적합 결정!!
4
이낙연 전 국무총리, 음성군 호우피해지역 방문
5
(알림)직원하계휴가
6
여성농민들 노인일자리 만들기 함께한다
7
반재영 음성군이장협의회장, 스테이 스트롱 캠페인 동참
8
삼성농협 고주모 ‘수재민 식사’ 봉사
9
삼성라이온들, 이웃 아픔 보듬다
10
생활문화센터 조성공사 착공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27703 충북 음성군 음성읍 설성로 83번길 비석새마을금고 3층 | 개인정보 관리 책임자 이종구 기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종구
사업자 등록번호 303-18-62972 | 제보 및 각종문의 043-873-2040 | 팩스 043-873-2042
Copyright © 음성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esbnews@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