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7.6 월 10:42
전체기사
PDF 신문보기
오피니언
용서하면 화평한 것을김 재 영 전 청주고 교장, 칼럼니스트
음성신문(주)  |  esbnews@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2.04  14:25:32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가정은 최초의 학교요, 베스탈로찌는 “가정을 도덕의 학교”라 했고, 독일의 시성(詩聖)인 괴테는 “왕이건 백성이건 자기 가정에서 행복을 발견하는 사람이 가장 행복하다”고 가정이 소중함을 강조했고, 이탈리아 사람들은 “나의 집이여 아무리 작아도 너는 나의 궁전”이라고 했다. 최근에 버려지는 아이들과 늘어만 가는 해외 입양아의 증가는 심각성을 더 해가고 있고, 심지어는 나이어린 자식의 목숨을 앗아가는 어머니의 모습은 원숭이의 새끼사랑의 단장(斷腸)의 고사(故事)를 생각나게 하며, 관광지에 버려지는 노부모의 모습과 폭력을 행사하는 자식 앞에서도 수사관 앞에 오히려 자식을 감싸는 노부모의 모습은 우리를 슬프게 하며, 가족들과 함께 자식에게 살해당한 부모의 소식은 우리를 망연자실하게 한다.

채근담에 부자자효(父慈子孝), “부모는 자식을 사랑하고 자식은 부모에게 효도하는 것은 당연히 그리해야 할 일”이라고 했고, 증자(曾子)는 효자자백행지선(孝慈者百行之先), “부모에게 효도하고 자식을 사랑하는 것은 온갖 일에 앞선다”고 했건만 지난날 가난 속에서 하루 세끼를 해결하지 못하고 조반석죽으로 연명하던 시절에도 자식을 위해서 목숨을 바치던 모정(母情)이 어린핏덩이를 비닐봉지에 넣어버리는 비정(非情)으로 변하고, 천 가지 죄(罪)중에서 불효(不孝)가 가장 큰 죄라고 했건만 효도는 고사하고 부모를 버리거나 폭행하며 심지어는 자식에게 목숨까지 빼앗기는 오늘의 부모들은 설자리가 없다.

이대로는 안 된다. 가정이 해체되어 가고 있다. “아무리 작아도 나의 궁전”이라던 가정이 더 이상 머물 곳이 되지 못하고 안식처가 되지 못하고 있다. 이제 우리 모두는 미몽(迷夢)에서 깨어나서 도덕성 회복에 앞장서야 한다.

논어(論語)에 무신불립(無信不立), “믿음이 없으면 설 수 없다”고 했다. 우선 부부간에, 그리고 부모와 자식간에 신뢰를 회복하는 일이 급선무이다. 채근담(菜根譚)에 이르기를 유서즉정평(惟恕則情平)이라고, “용서하면 평화롭게 한다”고 하여 서로의 입장을 바꾸어 생각(易地思之)하며 이해하고 보듬으며 살아가기를 권하고 있다.

세상사는 일이 아무리 어렵고 괴로워도 가정으로 돌아가면 하루의 피로를 풀며 서로 의지하고 위로하며 살아온 우리가 아니었던가, 아카시아 꽃향기가 마음속 깊이 스며들도록 따뜻한 마음으로 서로 보듬고 사랑하는 마음으로 가득 찬, 그리고 웃음이 충만한 가정을 이루기 위해서 거창한 구호나 일회성 행사보다 유서즉정평(惟恕則情平)을 실천에 옮겨 가정이 진정 삶의 보금자리가 되도록 다 함께 노력하며 생활하자.

 

음성신문(주)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구자평, ‘뜨거운 열정, 강력한 추진력’으로 달려온 공직 마감하다
2
박노정 충북혁신도시 상가번영회 초대회장 취임
3
음성군의회 최용락 의장, 임옥순 부의장 선출
4
임택수 전 부군수, 2급 승진
5
한만미 기공체조 강사 ‘신지식인 수상’
6
“군민여러분의 뜨거운 응원과 성원에 감사”
7
음성 천연가스발전소 환경영향평가서 초안 공청회 '공방戰'
8
금왕농협장례식장 장례비용 20% 인하
9
한상묵 공예가
10
새마을지도자들 희망의 등불을 켜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27703 충북 음성군 음성읍 설성로 83번길 비석새마을금고 3층 | 개인정보 관리 책임자 이종구 기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종구
사업자 등록번호 303-18-62972 | 제보 및 각종문의 043-873-2040 | 팩스 043-873-2042
Copyright © 음성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esbnews@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