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11 화 10:59
전체기사
PDF 신문보기
종합정치/행정
고추산업 기반 붕괴....국내기업 국산사용률 제고해야!경대수 국회의원 “수입 냉동고추 규제.국산고추 소비 촉진 적극 방안” 강조
음성신문  |  webmaster@us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10.05  10:15:2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경대수 국회의원.

저가 수입 냉동고추의 물량공세로 국내 고추농가가 걷잡을 수 없이 무너지고 있으며, 정부가 사실상 방관하고 있는 가운데 국내 식품업계 기업들 역시 무관심과 외면으로 일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70%의 관세를 물어야 하는 건고추, 고춧가루 등과 달리 수입 냉동고추는 관세가 27%에 불과해 저가수입이 가능하며, 이렇게 수입된 냉동고추는 국내에서 해동 및 건조과정을 거치면서 건고추와 고춧가루로 둔갑해 국내 고추시장을 교란시키고 있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경대수 의원(증평·진천·음성)이 농식품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냉동고추의 수입물량은 지속적으로 증가해 최근 5년간 35%가 증가하였으며, 가공된 냉동고추는 국내산의 1/4 가격에도 못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 냉동고추 수입량 2013년 16만7,836톤 → 2017년 22만4,655톤

※ 냉동고추를 건고추로 가공 후 판매 : 국내산 건고추의 24% 가격

※ 냉동고추를 고춧가루 가공 후 판매 : 국내산 고춧가루의 23% 가격

이러한 냉동고추의 저가공세로 고추자급률은 바닥으로 떨어지고 최근 5년동안 고추생산량은 반 토막이 나면서 국내 고추산업기반이 붕괴되고 있다는 지적이다.

※ 고추생산량 2013년 11만8천톤 → 2017년 5만6천톤으로 6만2천톤(53%) 감소

※ 고추재배면적 2013년 45,360ha → 2017년 28,327ha로 17,033ha(38%) 감소

※ 고추자급률 2013년 63.2% → 2017년 36.1%로 급감

또한 경대수 의원은 국산고추를 외면하는 국내 식품업계 기업들 역시 고추농가의 어려움을 가중시키고 있다고 밝혔다.

2016년 국내 기업들이 사용하는 전체 고춧가루의 국산 비중은 37.8%에 불과

김치류에 사용하는 국산 고춧가루 : 총사용량 1만2,849톤 중 약 7,021톤(54.6%)

고추장에 사용하는 국산 고춧가루 : 총사용량 4,611톤 중 약 699톤(15.2%)

면류(라면)에 사용하는 국산 고춧가루 : 총사용량 1,114톤 중 약 5톤(0.4%)

고추산업의 붕괴위기에도 정부는 WTO 체제 및 국내외 법령상 냉동고추의 수입 제한, 고춧가루 가공 금지 등은 현실적으로 어렵다는 입장이며, 국내 식품업계 기업들은 이미 국산고추에 무관심으로 일관하고 있는 상황이다.

경대수 의원은 “농정당국이 대책으로 내세운 국산고추 소비홍보나 원산지표시 단속, 대기업의 국산고추 사용 유도 등은 실적이 거의 없거나 아예 없어 보여주기식 탁상행정일 뿐”이라며, “냉동고추의 관세를 올리기 어렵다면 냉동고추의 사용 용도를 명확히 하고 국내산과 외국산 혼합사용을 금지하는 등 실효성 있는 대안들을 하루빨리 검토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국내 기업들이 국산고추 사용 비중을 늘릴 수 있도록 인센티브 성격의 세제혜택 등 다양한 유인책을 마련해야 한다.”면서, “국내 고추농가들이 더 이상 설 자리를 잃기 전에 수입 냉동고추를 제한(규제)하고 국산 고추 소비를 촉진하기 위한 방안을 적극적으로 모색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음성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아름다운 사람들의 글, 신개천 마을은 더 아름다워
2
최영권 음성JC 49대 회장 취임
3
음성군 최강자 바둑왕 박찬종씨 등극
4
삼성기업인들 저소득층 자녀 학업을 돕다
5
음성군 지속가능한 평화학습 공간 마련
6
‘제8대 유엔사무총장 반기문 평화기념관’ 12월 6일 개관식 개최
7
종합부, 장년부 대소클럽 우승 휩쓸어
8
김기창 도의원 “소방헬기 신규 도입 적극 검토하라”
9
“좋은 인연 아름다운 향기로 지역에 풍요로움을”
10
음성군의원 의정비 11.2% 인상 잠정 결정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 27701 충북 음성군 음성읍 시장로 54 중앙빌딩 4층 | 개인정보 관리 책임자 이종구 기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종구
사업자 등록번호 303-18-62972 | 제보 및 각종문의 043-873-2040 | 팩스 043-873-2042
Copyright © 음성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esbnews@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