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11 화 10:59
전체기사
PDF 신문보기
종합정치/행정
라면 수출품 국산원료 1.2% 사용, 음료도 3.9%에 불과경대수 의원 농축산분야 수출 정책방향 조정 필요 강조
음성신문  |  webmaster@us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10.08  10:00:18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경대수 국회의원.

농림축산식품분야 수출 가공품의 국산원료 사용 비중이 매우 저조해 국내 농가의 소득 증진에 아무런 도움이 되지 않는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경대수 의원(증평·진천·음성)이 aT(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농림축산식품분야 수출 가공식품 중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는 라면의 국산원료 사용률은 1.2%, 음료는 3.9%로 매우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 외에도 맥주가 3.8%, 소주 10.4%, 비스킷의 국산원료 사용률은 19.3%인 것으로 나타났다.

aT가 2018년 6월부터 최초로 추진중인 ’수출가공식품 원료소비실태 조사‘ 중간결과자료이며, 전체 조사표본수의 약 35% 업체를 대상으로 하였다.

한편 농림축산식품분야 가공식품 수출액은 최근 5년간(2014~2018.7) 245억300만불로 전체 수출의 82.8%를 차지하고 있으며 매년 규모와 비중을 늘려가고 있다. (신선농산물 수출액 50억9,800만불 17.2%)

이중 라면의 수출 규모는 13억4,460만불, 음료는 15억1,580만불이며, 맥주 4억5,490만불, 소주 4억3,110만불, 비스킷 6억4,860만불로 모두 농림축산식품분야 수출규모 최상위 품목에 랭크되어 있다.

경대수 의원은 “농림축산식품분야 수출이 가공식품에 편중되면서 신선농산물 수출 규모는 2017년 16%까지 줄어들었고, 가공식품의 국내원료 사용비중조차 매우 저조해 농식품부의 수출사업은 결국 국내 농가와 농민들에게 아무런 도움이 되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면서, “수출 혜택이 국내 대기업 소득증진이 아닌 농가의 소득증진과 농산물 경쟁력 강화에 직결될 수 있도록 정책방향 조정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음성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아름다운 사람들의 글, 신개천 마을은 더 아름다워
2
최영권 음성JC 49대 회장 취임
3
음성군 최강자 바둑왕 박찬종씨 등극
4
삼성기업인들 저소득층 자녀 학업을 돕다
5
음성군 지속가능한 평화학습 공간 마련
6
‘제8대 유엔사무총장 반기문 평화기념관’ 12월 6일 개관식 개최
7
종합부, 장년부 대소클럽 우승 휩쓸어
8
김기창 도의원 “소방헬기 신규 도입 적극 검토하라”
9
“좋은 인연 아름다운 향기로 지역에 풍요로움을”
10
음성군의원 의정비 11.2% 인상 잠정 결정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 27701 충북 음성군 음성읍 시장로 54 중앙빌딩 4층 | 개인정보 관리 책임자 이종구 기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종구
사업자 등록번호 303-18-62972 | 제보 및 각종문의 043-873-2040 | 팩스 043-873-2042
Copyright © 음성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esbnews@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