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9 월 14:11
전체기사
PDF 신문보기
뉴스대소
호쾌한 가객 김봉열 씨, 봉사 기쁨으로 산다대소색소폰동호회원들과 정기적으로 음악봉사 가져
음성신문  |  webmaster@us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1.03  11:46:21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김봉열 씨가 색소폰 공연을 하고 있다.
   
▲ 김봉열 씨.

호쾌한 가객, 김봉열 씨가 봉사하는 기쁨으로 산다.

대소면 김봉열(66) 씨가 대소색소폰동호회(회장 양승길) 회원들과 함께 지역 주민들을 대상으로 정기적인 음악봉사에 참여하고 있다.

김봉열 씨는 대소면 주민자치센터 색소폰교실 프로그램에서 20여명 회원(노래 2명 포함)들과 함께 연습하며 연마한 실력으로 대소면 굿모닝요양병원을 비롯한 삼성.생극면에 소재한 요양원등을 각각 정기적으로 방문해 공연하고 있다.

김 씨가 나타나면 어르신들은 환한 얼굴로 반긴다.

그가 어르신들 마음을 어루만져주기 때문이다.

항상 구순을 넘긴 모친에게 세끼 식사를 손수 챙기는 그는 효심을 요양원 어른들에게도 나누어주기 때문에 어르신들도 그를 반긴다.

이뿐만 아니라 김 씨는 주민자치 프로그램에서 중국어를 공부한다.

나이 들어 공부한다는 것이 쉬운 일은 아닌데도 배움의 끈을 놓지 않고 있다.

중국어를 공부하면서 김 씨는 제일 먼저 나와 학습 분위기를 조성해 놓는다.

가난한 농민 아들로 태어나 동생들 뒷바라지를 위해 정상적인 학업을 마치지 못하고 뒤늦게 공부를 시작해 1년 만에 검정고시로 중. 고 과정을 마친 김 씨는 현재 방송통신대학교 중국어중국문학과에 재학 중이다.

농사를 지으면 농사짓지 않는 주위 분에게도 아낌없이 나누어 주는 넉넉한 마음의 소유자다.

김봉열 씨는 지금까지 많은 분들의 도움과 사랑을 받으며 살아왔다고 생각한다면서 동호회원들과 계속해서 색소폰을 비롯해 음악 공연으로 재능기부 봉사활동을 하면서 남은 생을 즐겁게 살고 싶다고 말했다.

대소면 농촌지도자회장을 비롯해 대소면 주민자치위원으로 활동하기도 했던 김 씨는 평소 화통한 성격으로 지역주민들과 스스럼없이 소통하며 살고 있으며, 부인과 함께 대소면소재지 시장통에서 신토불이를 운영하고 있다.

   
▲ 대소색소폰동호회원들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는 김봉열 씨.(사진 왼쪽에서 맨끝)
   
▲ 김봉열(사진 왼쪽에서 두번째)씨를 비롯한 대소색소폰동회원들이 공연을 하고 있다.
음성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여유있게 산을 오르며 건강한 겨울을 보내자
2
음성.진천군과 군의회.충북도.충북교육청에 ‘본성고 설립’ 호소한다
3
테크노산단서 나온 ‘흙.먼지’ 마을길 엉망진창
4
로타리안들 봉사활동 휴일을 잊다
5
군학도
6
"토지매도의향서ㆍ사업장 위치변경 허가 관련 의혹 수사하라"
7
충북 지역아동들 축구로 ‘건강하게~ 씩씩하게~’
8
금왕 다부내마을서 ‘새뜰마을사업’ 배운다
9
대학생 꿈과 도전 응원하는 KT&G 음성지점
10
2019 음성군 자원봉사자대회 개최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27703 충북 음성군 음성읍 설성로 83번길 비석새마을금고 3층 | 개인정보 관리 책임자 이종구 기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종구
사업자 등록번호 303-18-62972 | 제보 및 각종문의 043-873-2040 | 팩스 043-873-2042
Copyright © 음성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esbnews@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