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8.22 목 23:44
전체기사
PDF 신문보기
오피니언
「청주고씨와 운명」음성문화원
음성신문(주)  |  esbnews@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8.12  14:41:29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한자

淸州高氏-殞命

영어의미역

The Tale of Cheongju Ko Clan and Fate

이칭/별칭

자라바위 할머니

분야

구비 전승·언어·문학/구비 전승

유형

작품/설화

지역

충청북도 음성군 원남면 하노리

시대

조선/조선 후기

집필자

이상희

[상세정보]

[정의]

충청북도 음성군 원남면 하노리에서 전해 내려오는 고씨 부인 이야기.

[개설]

청주고씨와 운명은 음성군 원남면 일대에서 세거하는 청주고씨 집안에서 전해 오는 이야기이다. 고씨 부인은 1821(순조 21)에 원남면 마송리에서 고순석의 딸로 태어났다. 열여섯 살 때 윤씨 집으로 출가하여 슬하에 두 아들을 두었는데, 고종 8년 음력 1120일 향년 50세의 나이로 세상을 떠났다고 한다.

[채록/수집상황]

1982년에 출간한 전설지에 수록된 이후 음성의 구비문학음성군지등에 수록되어 전한다.

[내용]

고씨 부인은 조선 순조 때 원남면에 사는 윤우진에게 시집을 왔다. 시댁은 대식구가 모여 살았는데, 고씨 부인은 항상 웃으며 인자하고 후덕하여 자라바우할머니로 통했다. 고씨 부인이 태어나고 자란 마송리에 자라바우가 있어서 그리 불린 듯하다.

고종 8년에 병석에 누웠는데 백약이 무효했다. 그러던 1110일에 아들을 보고 내가 오늘 저세상으로 가니 집안사람들은 멀리 가지 말아라.” 하고 말하였다. 이 말에 따라 두 아들과 집안사람들은 임종을 지키고 있었다.

병석에 누운 고씨는 몇 시가 되었는지 몇 차례 물었는데, 신시초(申時初)가 되자 심호흡을 하였다. 그때 갑자기 서쪽에서 먹구름이 둥둥 뜨면서 번개가 치고 뇌성이 천지를 진동시키며 폭우가 내렸다. 그러다가 커다란 불덩어리가 방안으로 들어오더니 방안이 깜깜해졌다가 얼마 후 다시 환해지더니 고씨 부인이 숨을 거두었다. 그러자 소나기도 멈추었다.

음력 1120일경이면 양력으로 12월 말경으로, 이러한 계절에 번개가 치고 뇌성이 울리고 비가 온다는 것도 이상한데, 고씨 부인이 운명하는 순간 불덩어리가 방안으로 들어오니 사람들이 더욱 기이하게 생각하였다.

고씨가 운명하고 어느 해인가, 어느 무녀가 마을에 와서 고씨가 천국에 가서 선녀가 되었다고 일러주었다. 지금도 집안 후손들은, “자라바우할머니 기제사가 대개 동지 전후지만, 몹시 춥다가도 그날만 되면 날이 누그러져서 제수 장만하는 데 물이 찬 줄도 모르고 지낸다.”고 말한다.

[모티프 분석]

청주고씨와 운명은 음성군 원남면 일대에서 후덕한 인물로 회자되는 고씨 부인의 신이한 죽음을 모티프로 하고 있다. 설화의 인물담(영웅담)에서는 세속에서 훌륭한 업적을 쌓은 인물을 성스러운 단계로 올리는 문학적 장치로 신이한 죽음 모티프가 자주 사용되는데, 청주고씨와 운명에서도 자신의 죽음을 예언하고, 또한 죽음에 따른 자연의 조화에 이어, 후일 뛰어난 능력을 지닌 자의 확언 등을 모티프로 고씨 부인의 신이한 일면을 부각하고 있다.
 

음성신문(주)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농협 우수고객들 들깨체험으로 건강한 인생 도모하다
2
책을 펴자~희망이 영근다! 미래가 열린다!
3
퇴임 앞둔 김덕순 교육장의 ‘아름다운 봉사’
4
음성중 총동문회 어울림한마당축제 사무실 개소식
5
아름다운 산사에서 나를 찾는 행복여행
6
서형석 군의원 “대상포진 예방접종 대상 확대” 주장
7
독도 품고 나라사랑 국권회복 감격을 맛보다
8
올 가을엔 김연자와 '아모르 파티'를~
9
도시재생으로 음성군 변화 기대
10
새벽길 탱크로리 차량 전복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27703 충북 음성군 음성읍 설성로 83번길 비석새마을금고 3층 | 개인정보 관리 책임자 이종구 기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종구
사업자 등록번호 303-18-62972 | 제보 및 각종문의 043-873-2040 | 팩스 043-873-2042
Copyright © 음성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esbnews@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