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2.21 금 14:15
전체기사
PDF 신문보기
오피니언
「비둘기소리 흉내 노래」음성문화원
음성신문(주)  |  esbnews@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1.02  09:17:02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분야

구비 전승·언어·문학/구비 전승문화유산/무형 유산

유형

작품/민요와 무가

지역

충청북도 음성군

집필자

안상경

[상세정보]

[정의]

 

충청북도 음성군에서 아이들이 비둘기 울음소리를 흉내 내며 부르는 유희요의 하나.

[개설]

흉내를 내는 것은 아이들의 특성인데, 아이들은 흉내놀이를 통해 그 대상의 속성을 깨친다. 흉내를 낼 때는 주로 소리에 관심을 두기 때문에 우리나라에는 옛날부터 새나 곤충의 소리를 흉내 내며 부르던 노래들이 많이 전해 오고 있다. 비둘기소리 흉내 노래는 비둘기의 구국거리는 울음소리를 흉내 내며 부르는 아이들 노래로, 주로 아이들을 통해 전해 내려왔다.

[채록/수집상황]

1995년 음성군 원남면 보천3리에서 고을출()이 부른 것을 채록하여 한국민요대전-충청북도-에 수록하였다.

[구성 및 형식]

비둘기소리 흉내 노래는 남((((㳞)4음으로 구성되어 있는데, 3소박 6박이 중심이 되어 지집 뻐꾹이 붙은 형태의 곡이다. 1각의 가락 진행은 중에서 시작해 태로 하행 진행하고, 2각은 남에서 시작하여 태로 상행하는 가락 형태이다. 태에서 태로 진행할 때 태--태로 하며 태를 감는 시김새가 나타난다. 사설은 2+2+2·2+2+2의 형식으로, 전형적인 4·4조의 붙임새와는 다른 특이한 붙임새이다. 마지막에는 지집 뻐꾹하며 비둘기 우는 소리를 흉내 내는 사설을 말하듯이 소리내며 끝낸다.

[내용]

지집 뻐꾹 지집 죽어 상체하고

 

자식 죽어 물개 전지 수패하고 지집 뻐꾹

 

지집 뻐꾹 지집 죽어 상체하고

 

자식 죽어 물개 전지 수패하고 지집 뻐꾹

 

음성신문(주)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꿈과 사랑과 시가 메아리치는 가로숲길에서
2
대동새마을금고, 자산 1천억 시대 눈앞
3
비석새마을금고 총자산 1051억… 지역 대표 금융기관으로 우뚝
4
체육으로 하나되는 2020 음성군체육회 정기총회 개최
5
음성군나눔봉사단 조윤희 3대 단장 취임
6
민주당, 중부3군 후보 추가공모…예비후보들 반발
7
임호선 전 경찰청 차장, 민주당 중부3군 총선 출마
8
전ㆍ현직 군의원들 한자리에 모여
9
“중부3군 인구 30만시대를 열겠다”
10
외식업음성군지부 사랑봉사회, 이웃돕기 실천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27703 충북 음성군 음성읍 설성로 83번길 비석새마을금고 3층 | 개인정보 관리 책임자 이종구 기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종구
사업자 등록번호 303-18-62972 | 제보 및 각종문의 043-873-2040 | 팩스 043-873-2042
Copyright © 음성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esbnews@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