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9.18 금 17:04
전체기사
PDF 신문보기
뉴스금왕
금왕 내곡리 도로 포트홀에 물이 ‘줄줄줄~’크게 파여 사고 위험성도....20여 일 넘도록 복구 안돼
김진수 기자  |  birstjs@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9.15  10:34:28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금왕-삼성간 583 도로, 내곡리 지점 도로에 파인 포트홀에 물이 고여 있는 모습.
   
▲ 금왕-삼성간 583번 도로, 내곡리 지점 도로에 물이 흐르고 있는 모습.

금왕 내곡리 도로 포트홀에 물이 줄줄줄 흐르는 상황이 오랫동안 방치되고 있다.

도로 파인 곳에서 물이 흘러내리기를 20여 일이 지났는데도 전혀 복구가 되지 않고 있는 것.

문제 지점은 금왕-삼성간 583번 지방도로, 내곡리 쌍봉초 입구 분기점에서 금왕방면으로 30여m 지점이다.

쟁반보다 더 크게 파인 포트홀에서 시작된 듯한 물줄기가 도로를 건너 반대편 수로까지 흘러가고 있는 것.

무엇보다 포트홀로 인해 차량의 사고 위험성이 다분하다.

특히 도로는 대형 차량들이 많이 지나면서 포트홀 크기가 점점 늘어나고 있다고 제보한 주민 A씨(64세, 금왕 쌍봉리 거주)는 설명했다.

A씨는 “그동안 몇 차례 음성군에 이에 대한 이의를 제기했으나 조치가 이뤄지지 않고 있다”면서 음성군 행정을 질타했다.

이에 대해 음성군 관계자는 "정확한 누수 지점을 찾는데 어려움이 있다"면서  "하루 속히 복구할 수 있도록 복구에 적극 나서겠다"고 답변했다.

김진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음성천에 원인불명 오폐수 '콸콸'
2
원남초총동문회, 마스크 1,000장 기증 ‘내리사랑’ 귀감
3
음성 맹동 출신 박승렬 씨, 충북교육청 부이사관(3급) 승진
4
檢 음성 A농협직원 복숭아 절도 `혐의 없음' 불기소 일단락
5
임해종 씨 한국가스안전공사 사장 내정
6
음성경찰, 고장난 신호등으로 '함정단속' 논란
7
금왕 내곡리 도로 포트홀에 물이 ‘줄줄줄~’
8
음성천연가스발전소 예정 부지, 토지보상 '착수'
9
㈜에이치앤파트너스 물류기지, (주)LCC 공장 음성군에 들어온다
10
UN회원국 국기 찢기고 훼손된 채 ‘방치’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27703 충북 음성군 음성읍 설성로 83번길 비석새마을금고 3층 | 개인정보 관리 책임자 이종구 기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종구
사업자 등록번호 303-18-62972 | 제보 및 각종문의 043-873-2040 | 팩스 043-873-2042
Copyright © 음성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esbnews@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