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1.29 화 12:16
전체기사
PDF 신문보기
오피니언
사지(四知)가 생각난다김 재 영 전 청주고 교장 칼럼니스트
음성신문(주)  |  esbnews@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1.03.04  11:04:48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새 학기를 맞으면 승진하시어 많은 분들이 교장으로 부임을 하게 된다. 교직을 천직으로 살아온 세월 속에 높은 경쟁 속에 얻게 된 승진의 기쁨으로 부풀게 된다. 많은 사람의 윗자리에 앉아 근무하게 되면 그에 따른 어려움도 많다.

교사는 사표(師表)가 되어야 한다고 한다. 언행을 바로 해야 한다. 교장은 교사의 모델이 된다고 할 때 그 몸가짐과 말씨에는 각별한 주의가 요망된다. 공직자의 몸가짐과 관련해서 국가공무원법에서 규정하고 있다. 근무시간을 지키고 교장실에 혼자 앉아 있노라면 상가(喪家)에서 밤을 새우거나 늦게 잠든 날에는 때로는 졸릴 수도 있다.

대학(大學)에 고군자필신기독야(故君子必愼其獨也)라는 말에서 나온 신독(愼獨)이란 말이 떠오른다. “다른 사람이 보거나 듣는 사람이 없는 곳에 혼자 있는 때에도 도리에 어긋나는 행동이나 생각을 하지않는 마음과 태도를 요구한 유가(儒家)들이 가장 중요한 수양방법으로 여겨 온 말이다.

출입자가 교장실에 들어올 때는 노크를 하니 잠시 눈을 감은들 대수이겠는가만 잠을 잘 수가 없다. 나는 공직자요, 지금은 근무시간이란 생각 때문이다.

십팔사략(十八史略)에 천지, 지지, 녀지, 아지(天知, 地知, 汝知, 我知), “하늘이 알고, 땅이 알고, 네가 알고, 내가 안다는 말이 있다. 후한(後漢)때 동래군의 태수(太守)를 지낸 양진(揚震)은 청렴하기로 이름이 높았다. 하루는 지난 날 돌봐준 바 있는 왕밀(王密)이 찾아와서 황금 10근을 바치려 하자 양진은 이를 거절하자, 왕밀이 말하기를 나리, 한방중입니다. 보는 사람이 없고, 나리와 저하고 단둘만이 아는 일입니다하자 양진은 아무도 모르다니, 먼저 하늘이 알고(天知), 땅이 알고(地知), 그대가 알고(汝知),내가 알고(我知),있지 않는가하자 왕밀은 부끄러워 그대로 돌아갔다는 고사(故事)에서 나온 말이다.

고위 공직자가 뇌물을 챙겼다면 억()대요, 크게는 수백억대에 이르고 있으니 가히 도덕불감증이리라.

휘트먼은 양심은 나라와 인간의 등뼈라고 했다. 윗자리에 앉은 사람은 논어(論語)에 기신정 불령이행(起身正 不令而行)이란 말을 한번쯤 음미 해보고 처신하기 바란다.

우리가 기대할 수 있는 최후의 보루는 도덕적 양심이다. 윗물이 흐린데 아랫물이 맑을 수 없다. 최근 들어 정치인과 고위공직자들이 거액의 뇌물을 받았다는 의혹들이 국민들의 마음에 상처를 주고 있다.

 

 

*외부 필자의 원고는 본지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음성신문(주)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내년 3.8 조합장 동시선거, 음성군 후보군 ‘윤곽’
2
111일의 기적... 꿈이 현실이 되다! 감격 또 감격!
3
음성군 농촌활력+홍보 강화 위해 행정조직 개편한다
4
삼형제 저수지 둘레길 조성사업 최종 선정
5
600년 가산마을 송두리째 없어질 판~주민들 저지 몸부림
6
가을음악여행, 눈이 즐겁고 마음이 행복하다
7
고영수 소이부면장 장학기금 전달
8
중부내륙고속도 4중 추돌 교통사고 발생
9
‘문화로 모이고 즐긴다~’ 음성생활문화센터?
10
(부고)이종구 음성신문 국장 모친상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27703 충북 음성군 음성읍 설성로 83번길 비석새마을금고 3층 | 개인정보 관리 책임자 이종구 기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종구
사업자 등록번호 303-81-64450 | 제보 및 각종문의 043-873-2040 | 팩스 043-873-2042
Copyright © 음성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esbnews@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