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8.12 금 18:29
전체기사
PDF 신문보기
탐방음성의 전설
대소 ‘기미3.1독립만세운동’ 흔적을 찾아행정복지센터 광장&하오마을 뒷산
김진수 기자  |  birstjs@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2.04.06  17:18:5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대소 오류리 하오마을 뒷산에 건립된 '기미3.1독립만세운동 기념비' 모습.

191931일을 시작으로 전국적으로 독립만세 운동이 전개됐다. 이는 4월 말까지 계속됐다. 구체적으로 음성군에서는 318일부터 411일까지 24회 정도 적어도 3천여 명이 참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본보는 3-4월을 보내며, 음성군 3.1만세독립운동 흔적이 있는 곳을 소개하고 있다. 이에 기자는 대소면 기미3.1독립만세운동흔적을 찾아갔다. --편집자 주--

   
▲ 대소면행정복지센터 광장 '기미3.1독립만세운동 추념비' 모습.

4.2 만세운동, 주민 1천여 명 참여

대소면 3.1독립만세운동은 42일 오미장터에서 이성교(李聖敎), 임백규(林白圭), 임경순(任璟淳), 김달년(金達年), 김동식(金東植), 송인식(宋寅植), 박병철(朴炳喆), 박제성(朴濟成), 이철우(李喆雨), 류해길(柳海吉), 이용학(李容學), 민병철(閔丙哲), 박영록(朴永祿) 등이 주도해 군중 1,000여 명이 참여한 독립만세운동을 말한다. 군중들은 면사무소 유리창과 집기를 부수고, 주재소를 습격했다. 이에 그치지 않고 같은 날 밤, 송인식, 박병철, 이용학, 민병철. 박영록, 박제성 등 주민 수십 명은 하오마을 뒷산에 올라가 대한독립만세를 부르기도 했다.

이날 대소면 만세운동 현장에서는 모두 24명이 진천수비대에 체포됐다. 그중 거사를 주도한 이성교, 임백규, 김달년, 송인식, 박병철, 이철우, 박영록 등이 모진 옥고를 겪었다.

   
▲ 대소 오류리 하오마을 뒷산 전경.

기미3.1독립만세 추념비기미독립만세기념비

대소면에는 이를 기념하기 위한 공간이 2곳이 있다.

한 곳은 음성군 대소면 오류리 대소면행정복지센터 입구에 있다. 바로 기미31독립만세 추념비가 세워져 있는 대소행정복지센터 입구 광장이다. ‘기미31독립만세 추념비는 대소면 3·1만세운동을 기리기 위해 199331일 건립한 2.4m 높이의 비석이다. 음성군은 해마다 소이 한내장터만세공원과 대소 기미3·1독립만세추념비앞에서 3·1절 기념행사를 진행하고 있다.

대소면 3.1만세운동 유적지 다른 한 곳은 오류리 하오마을(아래오류골) 뒷산에 있다. 하오마을 공원으로 조성된 뒷산 정상에는 2008620일 세운 기미독립만세기념비가 우뚝 자리를 지키고 있다. 이곳은 41일 이성교, 임백규, 임경순, 김달년, 김동식, 송인식, 박병철, 박제성, 이철우, 류해길, 이용학, 민병철, 박영록 등이 모여, 다음날 있을 대소 오미장터 독립만세운동 거사를 결의하고, 2일 밤 주민들이 독립만세를 부른 곳으로 알려졌다.

   
▲ 대소면 3.1절 기념식 만세삼창 모습.

4.2 만세운동 주도한 11인 애국지사들

42일 전개됐던 대소 오미장터 3.1독립만세운동을 주도한 사람은 이성교, 임백규, 임경순, 김달년, 김동식, 송인식, 박병철, 박제성, 이용학, 민병철, 박영록 등 모두 11명으로 알려져 있다. 이들에 대해 자세하게 소개한다.

이성교(李聖敎)

삼성면 천평리 궁촌 사람인 이성교는 임백규, 유해길 등과 함께 320일 삼성면내 산위에서 횃불 만세시위를 벌였고, 426백 여 명이 참여한 천평리 궁촌 배알미 독립만세를 부른데 이어, 이날 밤 대소면 소재지에서 전개된 만세운동에도 적극 동참했다. 이성교는 왜경 하야(河野) 어깨를 쇠스랑으로 쳐 중상을 입혀 체포돼 서대문형무소에서 징역 3년을 복역했다. 옥고를 마친 이성교는 왜경의 심한 압박이 계속되자, 생활고를 이기지 못해 목매어 자결하고 말았다.

임경순(任暻淳, 林景淳)

임경순은 42일 밤 대소면사무소에서 벌어진 시위에 가담해, 면사무소를 불질렀고, 진천수비대 반격으로 군중과 함께 해산한 것으로 알려졌다.

임백규(林白圭)

삼성면 천평리 궁촌(宮村) 사람인 임백규는 이성교와 함께 320일 삼성면 만세운동과 42일 삼성면 천평리 배알미 만세운동 주도에 이어, 42일 밤 대소 오산리 면사무소 습격 등 만세운동도 적극 참여했다. 임백규도 체포돼 서대문 감옥에서 3년간 복역했다.

김동식(金東植)

김동식42일 밤 대소면사무소를 습격해 의자를 파괴하고, 군중들 앞에 서서 사기를 높이다가 체포돼 6월 형을 받았다.

김달년(金達年)

김달년42일 대소 오산리 만세시위에서 군중 수백 명과 함께 면사무소를 습격, 독립만세를 절규하며 임백규와 돌을 던져 면사무소 유리창을 깨뜨리다가 체포, 6개월 형을 받았다.

송인식(宋寅植:1884~1959)

대소면 사람인 송인식은 42일 오류리 하오마을 뒷산에서 주민 십여 명과 함께 독립만세를 부르고, 시위행진을 계속해 오산리(梧山里) 면사무소를 습격, 사무소내의 기물, 서류 등을 파손하다가 체포됐다. 송인식은 510일 보안법위반으로 태형 90대와 벌금 20원을 선고받았다. 정부는 그 공훈을 기리어 1993년 대통령 표창을 추서했다.

박병철(朴炳喆:1901~1946)

음성 사람인 박병철은 호가 유산(有山)이다. 평소 항일의식이 투철했던 그는 41일 오류리 뒷산에서 민병철, 박영록, 박제성 등과 함께, 42일 만세운동을 결정하고, 선언서와 태극기를 인쇄.제작하고 동지를 포섭했으며, 2일 밤 면사무소에서 1천여 명에게 선언서 배포와 독립선언식을 거행, 만세시위를 전개했다. 그는 두 차례 면사무소 유리창과 의자를 부수고 기구, 장부 등을 파손하며 격렬하게 투쟁했다. 일경과 육탄전을 감행해 중상을 입힌 것을 비롯해 면사무소를 불지른 그는 하오마을 뒷산에 올라 밤새도록 독립만세를 부르다가, 진천수비대가 출동해 현장에서 체포됐다. 그는 510일 청주지청에서 보안법 위반으로 태형 90대와 벌금 20원 형을 받았다. 정부는 그 공훈을 기리어 1995년 대통령 표창을 추서했다.

이용학(李容學)

이용학은 송인식, 민병철, 박병철, 박제성 등과 42일 대소면 만세시위를 주도했으며, 만세시위 중에 체포돼 재판받아 태형 90대를 받았다.

민병철(閔丙哲)

민병철은 송인식, 박병철, 박제성, 이용학 등과 함께 42일 대소면 오류리 하오마을 뒷산에서 만세운동을 계획하고, 만세시위를 주도했다.

박영록(朴永錄)

박영록은 민병철, 박병철, 박제성 등과 42일 대소면 만세운동을 주도한 애국청년으로, 입건돼 재판받아 태형 90대를 받았다.

박제성(朴濟成:1902~1970)

음성이 본관으로 박서 장군 21세손, 중현(中鉉) 아들인 박제성은 대소면 오류리에서 출생했다. 후덕하고 온화한 천성으로 불의에 굴하지 않는 정의심이 강한 그는 42일 대소 오류리 하오마을 만세시위에 민병철, 박영록 등과 계획.추진하여 시위하다가 현장에서 체포됐다. 그는 510일 청주지청에서 보안법 위반으로 태형90대를 받은 후, 태독으로 농사를 짓지 못해, 오미장터에서 어물가게를 경영했지만, 일제로부터 심한 훼방과 핍박을 받았다. 그의 공훈을 기려 정부는 1995년 대통령 표창을 추서했다.

보라! // 대한독립 만세! / 애국애족의 함성 / 지축을 뒤흔들고 / 하늘을 꿰뚫어 / 살아 숨을 쉰다. // 반제(反帝)에 투혼으로 얽혀 / 일천 여 열사들은 / 구름처럼 모여 들었다. // 물밑에선 나의 조국 / 굶주림과 혹한으로 가득차 / 귀 막고, 눈 막고 36// 기미년 42일 오미장터! / 왜경의 총검 앞에 / 최후의 한 사람까지 / 민족혼은 영원히 살아 / 단군의 터전을 지켰다. // 이제 / 선열들의 죄값으로 / 국치의 설욕을 다지며 / 해와 달은 / 조국 깃발을 휘날리게 했다. // 하늘과 땅이 어우러 / 포근한 이곳 우리의 터 / 가슴 깊이깊이 새겨 / 내일을 열리라.” --최진섭 시, ‘3.1독립운동만세 추념시전문--

   
▲ 대소면민 3.1절 만세재현 모습.
김진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올해 광복절엔 집집마다 태극기를 달자
2
“변화의 새바람으로 체육발전에 이바지하겠다”
3
신세대푸드 전범식 대표, 한일중 배구클럽에 유니폼 기증
4
‘박산’ 지킴이 금왕 김기천 씨 선행, 지역사회 잔잔한 감동
5
음성군체육회 김경호 신임 사무국장 임명
6
지역과 함께 음성교육생태계 구축, 소통.공감능력 키운다
7
금왕 이장들, 환경정화 활동으로 구슬땀
8
음성청결고추, 직거래장터 12일 개장
9
설성시네마, 저렴한 관람료로 최신명작 상영 통했다
10
도의회, 역대 의장들 지혜.조언 구하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27703 충북 음성군 음성읍 설성로 83번길 비석새마을금고 3층 | 개인정보 관리 책임자 이종구 기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종구
사업자 등록번호 303-81-64450 | 제보 및 각종문의 043-873-2040 | 팩스 043-873-2042
Copyright © 음성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esbnews@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