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6.29 수 00:50
전체기사
PDF 신문보기
종합사회/경제
자랑스런 최초 승전지 무극전적지, ‘오류’투성이!백선엽 사망, 2년 넘게 방치 비롯 사상자 등 기록 제각각....전문기관 검증자료로 통일해야
김진수 기자  |  birstjs@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2.06.20  11:20:2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감우재전승기념관 안내 팜플렛 앞면 모습.
   
▲ 감우재전승기념관 2층 전시실, '음성 감우재(무극리) 전투' 상황 안내판 모습.

자랑스런 한국(6.25)전쟁 최초 승전지인 무극전적지에 오류가 많은 것으로 드러났다.

호국보훈의 달 6월을 맞아 기자가 찾은 감우재 무극전적지 전시물과 시설에는 오류가 다수 발견됐다.

기자는 무극전적지 전시물.시설 가운데 국군 1사단장 백선엽 대령, 2층 무극리 전투 상황판,팜플렛, 야외 시설물 전승탑등에서 기록 오류를 발견한 것.

먼저 2층 전시관 전시물 가운데 당시 국군 1사단장인 백선엽 대령과 관련 약력 기록 가운데, 사망 기록이 없다.

백선엽 대령(당시 계급)은 지난 202071일 사망했는데, 당시 친일 문제 등으로 전 국민으로부터 주목을 받기도 했다.

음성군은 2년 가까이 기록을 보완하지 않고 있는 것.

2층 음성 감우재(무극리)전투 상황 안내판에는 “4차에 걸친 전투에서 북한군 1,600여 명을 사살했다고, 기록되어 있다.

그러나 이는 전시관에 비치된 팜플렛 기록 북한군 피해-사살 2,707부분과 다르다.

심지어 같은 팜플렛 1면에서 조차 기록이 다르게 표기되고 있다.

팜플렛 앞면 왼쪽 음성 감우재 전투 약사에 밑 부분에는 감우재에서 4차에 걸친 전투로 북한군 600여 명을 사살시켰다고 기록한 반면, 오른쪽 음성지구 전투부문에서 북한군 피해-사살 2,707으로 차이가 난다.

또 야외에 설치된 전승탑하단에는 적병 600명 사살, 아군 18명 희생이라고 적혀 있는데, 이는 팜플렛 앞면 오른쪽, ‘음성지구 전투북한군 피해-사살 2,707.... 국군 피해-전사 71과도 많은 차이가 난다.

전시물과 시설에 대해 국방부, 전쟁기념관 등 전문기관으로부터 검증받아 전체적인 재정비가 필요한 상황.

이에 대해 음성군 관계자는 지적한 부분에 대해서 전문가 등으로부터 확인해서 정비하겠다고 답했다.

한편 음성읍 생음대로 594(감우리) 18,499m² 부지에 위치한 감우재 무극전적국민관광지에는 감우재전승기념관, 충혼탑, 충혼각, 음성감우재전승비, 원남참전 기념탑, 음성타임캡슐, 무공수훈자비, 승전비, 승전탑 등이 각각 있다.

   
▲ 감우재전승기념관 2층 전시실, 제1사단장 백선엽 대령 전력 소개 자료물 모습.
   
▲ 무극전적지 야외에 설치된 전승탑 모습.
김진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6.25, 아~아~ 잊~으랴 어찌우리 이~날을
2
김정묵.박제욱 서기관 승진
3
제11회 비석새마을금고 이사장기 게이트볼대회 성황
4
감곡체육회, 제21회 감곡면민체육대회 개최
5
음성군 시니어축구단 충북대회 우승
6
제39대 조병옥 음성군수 7월 1일 취임
7
안해성 의원 전반기 의장 이끈다
8
드디어 음성에 성인 오케스트라가 온다!!
9
한일중 레슬링부 KBS배 단체 종합우승 쾌거
10
고은떡집 고황민 사장, 성금 기탁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27703 충북 음성군 음성읍 설성로 83번길 비석새마을금고 3층 | 개인정보 관리 책임자 이종구 기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종구
사업자 등록번호 303-81-64450 | 제보 및 각종문의 043-873-2040 | 팩스 043-873-2042
Copyright © 음성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esbnews@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