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1.29 화 12:16
전체기사
PDF 신문보기
종합정치/행정
임호선, ‘원인미상 화재 피해 올해 5천억, 작년보다 2배’ 밝혀경북 2,200억, 경기 1,500억....전체 피해 70%
음성신문(주)  |  esbnews@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2.10.04  09:13:02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임호선 국회의원.

올해 8월 기준 원인 미상 화재피해 규모가 5천억 원을 돌파했다.

건당 피해액도 2억 원에 육박했다.

화재 규모가 커지면서 덩달아 원인 규명이 어려워지고 있다는 분석이다.

임호선 국회의원(충북 증평진천음성, 더불어민주당)이 소방청으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올해 8월까지 발생한 원인 미상 화재피해는 2,533건이다.

피해 규모는 5,181억 원으로 집계되었다.

작년도 원인미상 화재피해 규모는 총 2,226억 원으로 한 해가 다 지나기도 전에 피해규모가 2배 이상 뛰었다.

<2019년 이후 원인미상 화재 현황>

 

발생건수

재산피해

화재 건당 피해

2019

3,778

3,560억원

9,423만원

2020

3,266

2,038억원

6,242만원

2021

3,088

2,226억원

7,209만원

2022.8

2,533

5,181억원

2456만원

출처 : 소방청

2019년 이후 원인 미상 화재는 매년 조금씩 감소하는 추세였지만, 올해 들어 피해 규모가 폭증한 것이다. 이와 같은 추세면 올 한 해 원인미상화재의 피해규모는 약 7천억원에 육박할 것으로 추정된다. 작년 피해 규모의 약 3배이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경북이 2,209억 원, 경기가 1.515억 원으로 전체 피해금액의 71.8%를 차지한다.

특히 경북의 피해규모는 21년과 비교해 피해금액이 11배 이상 뛰었다.

건당 피해규모가 가장 큰 지역은 울산으로 건당 65,298억 원의 피해가 발생했다.

<228월 원인미상 화재 상위 5개 광역시도 현황>

 

발생건수

재산피해

건당 피해핵

전국

2,533

5,181억원

2456만원

경북

371

2,209억원

59,564만원

경기

268

1,515억원

56,551만원

울산

53

346억원

65,298만원

충북

110

276억원

25171만원

경남

457

226억원

4,949만원

출처: 소방청

주요장소별 원인 미상 화재 현황을 살펴보면 고장·창고 등 비주거 건물과 임야에서의 화재가 대부분을 차지했다.

비주거 지역 피해 규모는 3,140억 원, 임야 지역 피해 규모는 1,835억 원이다.

<주요지역별 원인미상 화재 피해 현황>

 

21

228

2,226억원

5,181억원

주거

134억원

95억원

비주거

2005억원

3,140억원

자동차·철도차량

616,209만원

48억원 7,503만원

위험물·가스제조소

436백만원

8,075만원

선박·항공기

155,965만원

455,805만원

임야

29706만원

1,835억원

기타

64,586만원

157,948만원

출처: 소방청

소방청 관계자에 따르면 올해는 경북 울진 산불, 이천마장면 물류창고 화재 등 원인 미상 대형화재가 다수 발생하였다고 응답했다. 소방청에서 제출한 사례를 살펴보니, 공장·창고시설 화재 및 산불 등 14건의 원인 미상 대형화재가 발생하였으며 전체 원인 미상 화재피해 규모의 75%를 차지했다.

<세부지역별 원인 미상 대형화재 피해 현황>

장소

발생건수

피해금액

공장

6

896억원

공사장

1

165억원

창고

4

1,025억원

판매시설

1

518,736만원

산불

2

1,780억원

대형화재 소계

14

3,920억원

원인미상 총계

2,533

5,181억원

출처: 소방청

현행법상 경찰은 미제사건 해결을 위해 미제사건 전담팀을 구성하는 등 여러 조치를 취하고 있다. 하지만 원인미상 화재의 경우 인과관계를 증명할 수 있는 대부분의 증거가 소훼되어 원인규명이 불가능하다는 설명이다.

소방청은 대형화재 발생 시 원인규명을 위해 합동조사단을 편성할 수 있다. 작년 원인불명으로 판정된 화재는 3,088건 발생했지만, 합동조사단 운영횟수는 단 114회에 불과했다.

임호선 의원은 대형화재일수록 증거가 다 타버리는 한계가 있다면서도 원인 규명에 대한 노력을 소홀히 해서는 안된다고 말했다.

음성신문(주)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내년 3.8 조합장 동시선거, 음성군 후보군 ‘윤곽’
2
111일의 기적... 꿈이 현실이 되다! 감격 또 감격!
3
음성군 농촌활력+홍보 강화 위해 행정조직 개편한다
4
삼형제 저수지 둘레길 조성사업 최종 선정
5
600년 가산마을 송두리째 없어질 판~주민들 저지 몸부림
6
가을음악여행, 눈이 즐겁고 마음이 행복하다
7
고영수 소이부면장 장학기금 전달
8
중부내륙고속도 4중 추돌 교통사고 발생
9
‘문화로 모이고 즐긴다~’ 음성생활문화센터?
10
(부고)이종구 음성신문 국장 모친상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27703 충북 음성군 음성읍 설성로 83번길 비석새마을금고 3층 | 개인정보 관리 책임자 이종구 기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종구
사업자 등록번호 303-81-64450 | 제보 및 각종문의 043-873-2040 | 팩스 043-873-2042
Copyright © 음성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esbnews@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