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1.31 화 03:42
전체기사
PDF 신문보기
오피니언
신의(信義)를 몸에 익혀 신뢰(信賴)를 쌓아가야 한다.반영섭 인성교육칼럼니스트
음성신문(주)  |  esbnews@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2.10.19  10:16:1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요즈음 각종 매스컴에 온갖 불신의 뉴스가 판을 친다. 더군다나 여야 정치인들의 진흙탕 싸움은 가관이다. 상대방을 헐뜯고 각종 비리폭로, 유언비어 날조 등으로 누구의 말을 믿어야 할지 머리가 어지럽다. 이런 불신 풍조 조장에는 정치권이 으뜸이요, 경제계, 공무원, 종교계까지 불신의 비리가 터져 나온다. 콩으로 메주를 쒀도 곧이듣지 않는다는 옛 속담이 있다.

이젠 종교인도 못 믿는 세상이 되고 있다. 어쩌다 이 지경이 되고 만 것일까? 우선 책임은 가정교육과 학교 교육에 책임이 있다고 본다. 교육자들이 입에 침이 마르도록 인성교육을 하였으나 별로 효과가 없는 듯하다. 하루속히 불신 풍조를 타파하여야 한다. 신의(信義)가 믿음을 심는 일이라면 신뢰(信賴)는 그 결과로서 서로 믿을 수 있는 관계에 있음을 의미한다.

이 두 가지 덕목에 공통된 것은 바로 믿음인 것이다. 이 심각한 불신 풍조를 믿음이 충만한 사회로 바꾸려면 우선 어른들이 신의와 신뢰라는 덕목을 얼마나 소중히 여기는지 청소년들이 인식할 수 있게 해야 한다. 신의 있는 사람이 되기 위해서는 상대방에게 진실해야 한다.

그의 등 뒤에서 험담해서는 안 된다. 서로 신뢰하는 사람들 사이에 그것을 지켜가는 일도 쉽지 않지만, 아직 신뢰가 형성되지 않은 사람들 간에 신뢰를 쌓기는 더욱 어렵다. 이때 그 누군가 다소간 손해를 각오하고 먼저 신뢰를 주는 행위가 필요하다. 그렇다면 상대방도 믿고 신뢰를 보낼 것이다. 신뢰하는 관계는 하루아침에 생겨나지 않는다.

오랜 시행착오를 거치는 가운데 신뢰가 쌓여감으로써 비로소 모든 인간관계도 공고해질 것이다. 교육자들은 지속해서 인성교육에 적극적으로 노력하여야 한다. 교육자뿐만 아니라 우리 성인들도 앞장서야 한다.

특히 정치인, 경제인, 종교인, 심지어 예술인들까지 지도자급에서부터 모범을 보이고 앞장서야 한다. 지관스님께서 세간에 유행시킨 수평불류(水平不流)’라는 말이 있다. 물도 평평한 곳을 흐를 때는 소리를 내지 않는 법이다. 사람 역시 공평하고 신뢰가 가는 사람은 뒷말이 없기 마련이다. 하여 이를 인평불어(人平不語)’라 하였다. 또한, 조선 선조 때 충남 공주에 살던 서기(徐起)라는 학자가 쓴 시대를 한탄하는 한시에서 형수인심다고성(形獸人心多古聖) 형인심수진금현(形人心獸盡今賢)이라고 표현한 구절이 있다.

그 뜻은 생김새는 짐승이나 마음은 사람다운 자는 옛날 성인 가운데 많고 생김새는 사람다우나 마음은 짐승인자는 오늘날 지성인이며 지도자급이라는 인간들이 다 여기에 속한다고 하며 세상을 한탄한 기록이 있다. 요즈음 모두가 다 똑똑하니 모두가 후자에 속하지 않는지 가슴에 손을 얹고 반성해 보아야 한다. 불신 풍조를 하루빨리 없애기 위해선 너와 나가 따로 없다. 우리 모두가 일상생활 속에서 신의를 지켜 신뢰할 수 있는 인간관계를, 사회를 만들어 가야 한다. 신의가 믿음을 심는 일이라면 신뢰는 그 결과로서 서로 믿을 수 있는 관계에 있음을 의미한다. 이 두 가지 덕목에 공통된 것은 바로 믿음인 것이다. 신의는 사람이나 대상에 대해 진실한 것을 말한다. 어떤 일이 있든 자신이 중요하다고 믿는 것을 끝까지 지키는 것을 의미한다. 신의는 거센 물살 한가운데 버티고 있는 바위와도 같다. 그것은 우리가 믿는 바가 무엇인지를 진정으로 알고 실천하는 데서 나온다. 신의가 있으면 믿고 의지할 수가 있다. 신의는 자신의 믿음과 원칙에 충실하고 그것을 지키는 일이다. 신의는 기본을 지키고 원칙에 따라 사는 것을 말한다. 신의가 없는 사람은 배신할 가능성이 크다.

왜 신의가 필요한가? 믿음이 없다면 모든 것을 일일이 우리 스스로 확인해야 하며 직접 통제할 수밖에 없다. 타인을 믿음으로써 우리는 자유롭게 우리가 하고 싶은 일에 열중할 수가 있다. 자신을 믿지 못한다면 믿음을 가지고 최선을 다하는 대신 행여 과오를 범하지 않을까 걱정이 그칠 날이 없을 것이다. 자신감을 가지고 용맹정진하는 가운데 성장과 발전을 기대할 수 있으며 자기실현의 길도 열리게 된다. 신의가 있을 때 진실을 말하고 본분을 지키며 최선을 다할 것으로 기대할 수 있다. 신의는 결혼이나 성과 관련해서도 소중한 가치를 갖는다. 이 경우 신의는 정조와 순결을 지키는 것과 관련된다.

어떻게 신의를 익히나? 부모들이 분명하고 알아볼 수 있게 신의의 모범을 보여야 한다. 어른들이 신의라는 덕목을 얼마나 소중히 여기는지 자녀들이 인식할 수 있게 해야 한다. 우리가 부부일 경우 한쪽이 다른 쪽에 속해 있고 서로서로 절실히 필요로 하는 까닭에 신의는 더욱 소중해진다. 신의를 지킨다는 것은 약속한 것을 지킨다는 뜻이다. 우선 지킬 수 없는 약속은 하지 않도록 노력해야 한다. 말한 것은 반드시 행해야 한다. 실천할 수 없는 일을 미리 떠벌리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인간관계에 있어 신의 있는 사람이 되기 위해서는 상대방에게 진실해야 한다. 그의 등 뒤에서 험담해서는 안 된다. 기분 나쁜 일이 있었다면 상대방을 직접 찾아가 조용히 사적으로 말하는 것이 좋다. 새 친구가 생겼다고 오랜 친구를 소홀히 해서도 안 될 것이다. 서로 신뢰하는 사람들 사이에 그것을 지켜가는 일도 쉽지는 않지만, 아직 신뢰가 형성되지 않은 사람들 간에 신뢰를 쌓기는 더욱 어렵다.

이때 그 누군가 다소간 손해를 각오하고 먼저 신뢰를 주는 행위가 필요하다. 그렇다면 상대방도 우리를 믿고 신뢰를 보낼 것이다. 신뢰하는 우정은 하루아침에 생겨나지 않는다. 오랜 시행착오를 거치는 가운데 신뢰가 쌓여감으로써 비로소 우정도 공고해지는 것이다. 서로 신뢰하지 못할 경우 우리는 결국 서로 손해를 보면서 손해를 끼치는 불신의 딜레마에 빠지게 될 것이다.

 
*외부 필자의 원고는 본지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음성신문(주)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감곡주민자치회 초대 김효열 회장 선출
2
충북지역사회보장협 이건용 대표위원장 선출
3
혁신도시 성공의 길, ‘공공기관 통근버스’부터 중단!
4
조병옥 군수, 군민과 대화에 나서
5
‘제3회 조합장선거 입후보안내설명회’ 27일 개최
6
대소주민자치회 석지영 초대회장 선출
7
군, 4+1 신성장산업 집중 육성 추진
8
군, 24년 정부예산 1,748억 원 확보 총력
9
썬밸리CC, 장학기금 기탁
10
독립운동의 큰 별이 지다, 오상근 애국지사 별세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27703 충북 음성군 음성읍 설성로 83번길 비석새마을금고 3층 | 개인정보 관리 책임자 김형권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형권
사업자 등록번호 303-81-64450 | 제보 및 각종문의 043-873-2040 | 팩스 043-873-2042
Copyright © 음성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esnews95214@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