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8.3 월 13:32
전체기사
PDF 신문보기
오피니언
님아 그 강을 건지마오 외 1편(2)이장희 강동대 교수
음성신문(주)  |  esbnews@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5.05.18  11:23:3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이 운해는 범종 종벽에 두 천녀(天女)가 천의(天衣)를 휘날리며 구름 속을 날고 있는 비천의 구름이다. 구름속의 두 천녀 중, 한 천녀는 하프 같은 공후를 타고 있고, 한 천녀는 색소폰 같은 동적(洞笛)을 불고 하늘을 나고 있다.

언제인가 서양종을 책에서 읽은 적이 있다. 서양의 종은 천사들이 완벽한 날개를 달고, 아기 예수와 마리아의 주위에서 하늘을 나는 날개의 꿈을 꾸고 있다. 그런데 한국의 천녀들은 왜 날개가 없을까? 의문시 생각하여 왔다. 한국 천년들은 날개 대신 구름과 옷자락으로 난다.

우리의 종에는 천녀(천사)가 주위에 보살, 여래의 주변을 구름 바람을 타고 날고 있다. 우리나라 어느 종이나 그림에도 예수도, 성모 마리아도 구름을 타지 않고 있다. 우리 민족은 높은 산을 흠모하며 산신을 믿어 왔다. 놓은 산은 구름 속에 있다. 구도자들이 산에 오른다. 그 곳이 곧 도솔천이요, 극락세계다.

서양에 천사들은 동적으로 천당을 향하여 날아가기를 원한다. 주의 천사가 날개 짓하며 하늘에서 내려와 아기 예수에 기뻐 경배하면서 하늘로 날아갔다. 우리 민족은 단국 사상 속에 태백산에 천신이 하늘에서 내려와 신시를 이루고 홍익인간의 이념 속에 산에서 나라를 열어 온 민족이다. 자연속의 숭배 속에 하늘을 바라보고, 구름 쌓여 있는 산을 바라보고 구름 속에 천국이 있을 거라고 생각하며 살아왔다.

구름과 바람 그 속에 잔잔한 강가로, 피안의 세계의 가는 반야용선이 용화세계로 가는 중생을 인도하며, 천녀들의 천상의 주악을 들려주는 곳이다. 그래서 날개가 달린 서양 종보다, 구름을 타고 천녀가 주악을 하는 종이 우리의 것이다.

우리의 유물 상원사의 동종을 보지 못하고 아쉬움에 세조 대왕이 피부 질환을 치료하기 위해 목욕을 하던 관대거리 앞으로 나오니 그 앞에 계류가 흐른다. 천년의 역사도 흐른다. 그 역사 속에 여옥도 있고, 노부부위 사랑도 있다. 노부부의 사랑처럼 우리 부부도 서로 격려하고, 사랑으로 뭉친 가슴으로 “님아 그 강을 건너지 마오!”하고 사랑 노래 부르련다.

 

음성신문(주)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원주환경청 담당자 “소각장 입지 적합치 않아”
2
고물상 한다더니 소각장 웬말이냐?… 원남면민 들불처럼 번지는 분노
3
2일, 음성 물폭탄으로 감곡 주민 1명 사망.1명 실종
4
7월 30일 새벽 폭우, 감곡 상우리 주택 침수
5
김기창 도의원 ‘충북개발공사 성희롱.갑질 의혹 대응책’ 모색
6
음성군의회 최용락 의장, ‘스테이 스트롱’ 캠페인 동참
7
맹동농협, 집중호우 피해 농가 긴급 점검
8
조병옥 군수, ‘스테이 스트롱’ 캠페인 참여
9
조병옥 군수, 호우 피해현장 긴급점검 나서
10
군, 민선7기 후반기 군정 위한 싱크탱크 가동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27703 충북 음성군 음성읍 설성로 83번길 비석새마을금고 3층 | 개인정보 관리 책임자 이종구 기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종구
사업자 등록번호 303-18-62972 | 제보 및 각종문의 043-873-2040 | 팩스 043-873-2042
Copyright © 음성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esbnews@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