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3.27 월 00:46
전체기사
PDF 신문보기
뉴스맹동
맹동 두성리 '연리근 느티나무', 국가산림문화유산 지정충북도, ‘22년 국가산림문화자산’ 6건 신규 지정받아
음성신문(주)  |  esbnews@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2.12.09  10:52:52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맹동 두성리 '연리지 느티나무' 모습.

맹동 두성리 연리근 느티나무가 국가산림문화유산으로 지정받았다.

충청북도는 맹동면 두성리 1105번지에 위치한 연리근 느티나무등 역사·생태·문화적으로 가치가 뛰어난 총 6곳이 산림청의 국가 산림문화자산으로 지정됐다고 128() 밝혔다.

국가산림문화자산은 산림 내 생태적, 경관적, 정서적으로 보존가치가 높은 숲, 나무, 자연물 등에 대해 그 가치를 현지조사·평가해 지·관리하는 산림자원을 말한다.

올해 초 국가 산림문화자산 사전 컨설팅을 거쳐 발굴된 대상지에 대해 신규 지정 신청했으며, 현지 타당성 조사 및 산림문화자산 지정 심사를 거쳐 8일에 최종 지정됐다.

산림청에서 2022년 국가산림문화자산으로 신규 지정한 곳은 총 7건인데, 그중 6건이 충북에 소재하고 있다.

충북에서는 음성 연리근 느티나무(맹동면 두성리 1105번지), 충주 온정동 마을 금송절목과 동규절목 등 일괄, 충주 미륵리 봉산표석, 청주 포플러 장학 관련 기록, 보은 금굴리 소나무 마을숲, 괴산 문법리 느티나무 마을숲으로 지금까지 충북에서는 단 한 곳도 지정되지 않았었다.

한편 현재까지 국가산림문화자산으로 지정된 곳은 전국에 87건으로 이번 신규 지정을 계기로 우수한 산림문화자산을 지속 발굴하여 충청북도 산림자원의 가치를 높이는데 더욱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김연준 충북도 환경산림국장은 국가산림문화자산의 불모지인 충북에서 신규 지정된 6건은 지역문화·관광자원과 연계한 명소화 추진에 큰 의미가 있다, “앞으로도 산림문화자산의 가치를 인식하고 효과적인 보존에 적극적으로 노력할 예정으로 도민의 많은 관심과 응원을 부탁드린다라고 말했다.

음성신문(주)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감곡 미소요양보호사교육원, 79세 요양보호사 배출
2
맹동농협, 신기섭→박환희 체제로!
3
음성.진천 통합, 1만 명 주민 건의서명운동 전개
4
생극농협, 한창수 체제로 힘찬 출발
5
소여2리 주민들, 군청 앞에서 시위하는 이유는?
6
감곡농협 정지태 조합장 취임
7
삼성농협 제19대 정의철 조합장 취임
8
음성신문, 지역 주민 권익과 의견을 반영하길....
9
맹동초 51회 동창회, 라면으로 이웃과 사랑 나눠
10
(근조)최병윤 전 도의원 모친상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27703 충북 음성군 음성읍 설성로 83번길 비석새마을금고 3층 | 개인정보 관리 책임자 김형권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형권
사업자 등록번호 303-81-64450 | 제보 및 각종문의 043-873-2040 | 팩스 043-873-2042
Copyright © 음성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esnews95214@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