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16 토 14:17
전체기사
PDF 신문보기
오피니언
화종구생(禍從口生)김재영 전 청주고교장, 칼럼니스트
음성신문(주)  |  esbnews@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6.28  10:22:5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우리는 생활 속에서 많은 사람들과 만나게 된다. 원만한 인간관계는 삶을 풍요롭게 해준다고 하며 원만한 인간관계를 유지하는데 대화의 기법은 중요한 의미를 갖는다.

최근 들어 지도층 급 인사들 중에서 말 한 번 잘못해서 어려움을 겪는 경우를 많이 보게 된다.

“총(銃)으로 인한 상처는 쉽게 치유되지만, 말로 인한 상처는 쉽게 치유되지 않는다”고 하여 말로 인해서 남에게 상처를 주는 일을 경계하고 있다.

설시(舌詩)라는 시(詩)에 구화지문(口禍之門), “입은 재앙을 불러들이는 문”이라 했고, “혀는 곧 몸을 자르는 칼이다. 입을 닫고 혀를 깊이 감추면 가는 곳마다 몸이 편하다”고 하여 말조심하기를 이르고 있다.

윤언여한(綸言如汗), “군주(君主)의 말이 한 번 떨어지면 취소하기 어려움이 마치 땀이 다시 몸속으로 들어갈 수 없음과 같다.“고 했다.

태평어람(太平御覽)에 병종구입 화종구생(病從口入 禍從口生), ”병은 입을 좇아 들어가고, 화는 입을 좇아 나온다“고 이르고 있다. 외교관계에서 한 번의 말을 실수하면 한 나라의 운명을 좌우하며, 대인관계에 있어서 한 번의 말실수는 평생 동안 등을 돌리는 원수지간이 되기도 한다.

특히 초, 중, 고의 감수성이 예민한 시절의 담임이나 선생님의 한마디는 한 학생의 일생을 좌우하기도 한다.

초등학교 시절에 늘 말썽을 부리는 학생에게 선생님께서 ”너희는 ‘씨’가 그러냐“라고 한 한마디는 일본에서 엽기적인 살인사건의 주범(主犯)을 만들었다는 말이 기억난다.

학생들에게 주는 선생님의 격려의 말씀은 한 학생의 운명을 바꿀 수도 있음을 명심하고 가정에서는 물론 학교나 사회에서도 생산적인 언어생활이길 바란다.

논어(論語)에서 자장(子張)이 말하기를 ”군자는 한 마디 말 때문에 지혜로워지기도 하고 한마디 말 때문에 지혜롭지 않게 되므로 말은 삼가서 하지 않을 수가 없다“고 했다.

석씨요람(釋氏要覽 )의 ”모든 중생은 화(禍)가 입으로 좇아 생긴다.(一切衆生禍從口生)“란 말이 있다. 다함께 말조심에 힘쓰자.

음성신문(주)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유리 천장 깬 ‘여성 최초 읍장’ 65년 만에 탄생
2
대소새마을회, 지역인재 육성 후원
3
최학준 음성군그라운드골프 연합회장 선출
4
음성군 지역인재 양성 위한 연이은 장학금 기탁
5
삼성초100주년 기념비 우뚝!
6
외국인지원센터장은 전문경영인으로~
7
최재식 보천1리장 원남이장협의회장 선출
8
김대식 음성군이장협의회장 행안부장관상 수상
9
음성품바축제, 충청북도 유일무이 축제 1번지로 자리매김
10
이태수 감곡이장협의회장 당선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27703 충북 음성군 음성읍 설성로 83번길 비석새마을금고 3층 | 개인정보 관리 책임자 이종구 기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종구
사업자 등록번호 303-18-62972 | 제보 및 각종문의 043-873-2040 | 팩스 043-873-2042
Copyright © 음성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esbnews@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