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8.7 금 17:45
전체기사
PDF 신문보기
오피니언
거기 두고 온 유년 마당문근식 시인.전 음성군청환경과장
음성신문(주)  |  esbnews@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1.15  15:53:47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그녀는 무슨 생각을 하고 있을까?

어둠보다 더 지독한 라일락 향기가 반짝인다. 얼마를 저렇게 앉아 있어야 혹독한 그리움의 굴레를 벗을 수 있을까?

늘 혼자였던 나는 봉당에 앉아 어둠 속으로 사라지는 마당을 바라보곤 했다. 별도로 만들어진 놀이터가 없던 시절, 마당은 나의 놀이터였다. 땅따먹기, 자치기, 비석치기, 제가차기, 공기놀이 ..... 아무것도 없는 공간이지만 마음만 먹으면 몇 시간이라고 놀거리를 제공해주던 마당.

겹겹 어둠이 내리면 툭툭 엉덩이를 털고 일어났다.

아내가 바라보는 곳도 텅 빈 마음속 마당일까? 땅따먹기를 하면서 이리저리 그어놓은 금 그리고 두고 온 공기돌이 어둠에 사라지듯. 희미해져 가는 기억의 마당을 빗질하고 있을까?

곳곳마다 놀이터가 생겨나고 딱히 놀이터가 아니더라고 컴퓨터 오락이나 과외 등으로 그 의미를 찾기가 힘든 지금 마당은 정원이라는 이름으로 남아 있다. 값비싼 나무들과 이름도 알 수 없는 화려한 꽃들로 잘 가꾸어진 정원.

땅따먹기도 공기놀이도 할 수 없는, 어둠이 내려앉아 사라져가는 마당을 지켜볼 봉당도 없는, 아주 먼 훗날 내 아이들이 지천명이 되었을 때 가슴에 주먹만 한 마당 하나가 남아 있을까?

그녀가 떠난 자리가 어둠으로 채워지고 그네 혼자 흔들린다. 아파트 놀이터에서 바라보는 주먹만 한 하늘에 촘촘히 별들이 떠 있다.

음성신문(주)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2일, 음성 물폭탄으로 감곡 주민 1명 사망.1명 실종
2
조병옥 군수, 호우 피해현장 긴급점검 나서
3
원남면 의료폐기물 소각장 부적합 결정!!
4
이낙연 전 국무총리, 음성군 호우피해지역 방문
5
(알림)직원하계휴가
6
여성농민들 노인일자리 만들기 함께한다
7
반재영 음성군이장협의회장, 스테이 스트롱 캠페인 동참
8
삼성농협 고주모 ‘수재민 식사’ 봉사
9
삼성라이온들, 이웃 아픔 보듬다
10
생활문화센터 조성공사 착공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27703 충북 음성군 음성읍 설성로 83번길 비석새마을금고 3층 | 개인정보 관리 책임자 이종구 기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종구
사업자 등록번호 303-18-62972 | 제보 및 각종문의 043-873-2040 | 팩스 043-873-2042
Copyright © 음성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esbnews@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