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2.8 수 09:59
전체기사
PDF 신문보기
오피니언
일체유심조(一切唯心造)유종렬 전 음성교육장
음성신문(주)  |  esbnews@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2.07.11  14:04:1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흔히 행복은 마음먹기에 달렸다고들 한다. 어떤 상황이나 조건 때문에 행복하고 불행한 것이 아니고, 자신의 마음가짐이 행복과 불행을 결정하는 것이 아닌가 생각한다.

모래가 방에 있으면 쓰레기라 하고 공사장에 있으면 재료라고 한다. 똥이 방에 있으면 오물이라고 하고 밭에 있으면 거름이라고 한다. 인생을 부정적으로 보면 불행하고 긍정적으로 보면 행복하다.

한 부인이 가정생활을 비관하며 부처님께 간절히 기원했다.

부처님! 빨리 죽어서 극락에 가고 싶어요. 정말 힘들어요.”

그때 부처님이 나타나 자비스러운 목소리로 말씀하셨다.

그래, 살기 힘들지? 이제 네 소원을 들어줄 테니, 그전에 몇 가지 내 말대로 해보겠니?" 그 부인이 !” 하고 대답하자 부처님이 말씀하시길,

네 집안을 둘러보니 너무 지저분한 것 같은데, 네가 죽은 후 마지막 정리를 잘하고 갔다는 말을 듣도록 집안을 청소 좀 할래?”

그 후 3일 동안 그녀는 열심히 집안 청소를 했고 3일 후, 부처님이 다시 와서 말씀하셨다.

애들이 맘에 걸리지? 네가 죽은 후 애들이 엄마는 우리를 정말 사랑했다고 느끼게 3일 동안 최대한 사랑을 줘 볼래?”

그 후 3일 동안 그녀는 애들을 사랑으로 품어주고 정성스럽게 요리를 만들어 주었다. 다시 3일 후 부처님이 말씀하시길,

마지막 부탁 하나만 더 하자. 남편 때문에 상처 많이 받고 미웠지? 그래도 장례식 때 참 좋은 아내였는데라는 말이 나오게 3일 동안 남편에게

'당신 최고야' 라고 친절한 사랑으로 대해 줘 봐라.”

마음이 내키지 않았지만 천상에 빨리 가고 싶어 그녀는 3일 동안 남편에게 최대한의 사랑을 베풀어주었다. 다시 3일 후, 부처님이 말씀하셨다.

이제 천상으로 가자! 그런데 그전에 네 집을 한번 돌아보려무나!”

그래서 집을 돌아보니 깨끗한 집에서 오랜만에 애들 얼굴에 웃음꽃이 피었고 남편 얼굴에 흐뭇한 미소가 흘렀다. 그 모습을 보니까 천상으로 떠나고 싶지 않았고 결혼 후 처음으로 내 집이 천상이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

일체유심조(一切唯心造)’란 말이 있다. ‘세상만사 모든 일은 마음먹기에 달렸다는 뜻이다. 어떻게 마음을 먹고 가지냐에 따라 같은 어려움도 어떤 사람에게는 교훈이 되고 기회가 되기도 하지만, 어떤 사람에게는 좌절과 실패의 원인이 되기도 한다.

하버드대학 심리학교수인 윌리엄 제임스는 우리 세대의 가장 위대한 발견은 사람은 자기 마음가짐을 고치기만 하면 자신의 인생까지도 고칠 수 있다는 것이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온전한 행복의 길로 들어서기 위해서는 이제부터라도 내 삶의 주인이자 이 세상의 주인으로서 내 행복은 누가 가져다주는 게 아니라 내가 만든다는 생각으로 살아야겠다.

행복은 오는 게 아니라 내가 만드는 것이라고 생각한다. 삶은 하늘이 주신 것이고, 행복은 내가 만드는 것이다.

*외부 필자의 원고는 본지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음성신문(주)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배우 정애리 씨 쌍봉리 온 이유는?
2
조병옥 군수 음성읍민과 대화
3
비석새마을금고, 더 큰 금고, 서민에게 가까이~
4
‘카페이목’에서 차 마시고, 공연도 관람하고....
5
음성천연가스발전소 주변지역 지원 사업 본격 추진되나
6
'교육의 품에서 한 명 한 명 빛나는 아이들’
7
삼성 발전, 목표 당차게! 실천 과감하게! 성과 냉철하게!
8
원남 보천리에 단독형 공공임대주택 30호 건립된다
9
확실한 성장.밝은 미래 향한 비상, 맹동에서
10
감곡면민 적극 협조가 곧 ‘2030 음성시’ 건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27703 충북 음성군 음성읍 설성로 83번길 비석새마을금고 3층 | 개인정보 관리 책임자 김형권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형권
사업자 등록번호 303-81-64450 | 제보 및 각종문의 043-873-2040 | 팩스 043-873-2042
Copyright © 음성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esnews95214@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