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1.29 화 12:16
전체기사
PDF 신문보기
오피니언
장수의 꿈최준식 전 음성교육지원청 행정과장
음성신문(주)  |  esbnews@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2.10.04  11:11:3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머리 염색을 시작한 지 이십 년이 넘었다. 새치머리에서 시작해서 더 이상 뽑기가 어려운 상태가 되면서 염색을 시작했다. 나도 모르는 사이에 염색 머릿속에는 백발이 하얗게 내렸다. 염색하고 보름만 지나면 백발이 일제히 고개를 내밀어 그냥 다니기가 창피할 때가 많다. 현대인들은 생활의 형태가 굉장히 복잡하고 다양해서 스트레스를 많이 받기 때문에 젊을 때부터 머리가 빨리 쉬는 사람들도 있지만, 나이가 들어가면서 머리가 쉬어지는 현상은 너무도 당연한 일인 것이다.

 

고려 후기 성리학자 우탁선생이 지은 시조 늙음을 한탄 한다는 뜻의 탄노가(歎老歌)’에 딱 맞는 시구가 있다.

한 손에 가시 쥐고 한 손에 막대 들고 

늙는 길 가시로 막고 오는 백발 막대로 치려터니 

백발이 제 먼저 알고 지름길로 오더라.

 

옛날부터 인간은 유한한 인생에 회의를 느끼고 어떻게 하면 늙지 않고 오래 살 수 있는가를 연구해왔다. 종교나 미신을 믿어 신에게 심신을 의탁하여 마음의 평화를 얻기도 하고, 백방으로 명약을 구하러 다니기도 했다. 중국을 통일한 진시황이 불로초를 구하기 위하여 선남선녀 500명을 남방에 보냈다는 설화도 믿거나 말거나 유명하다.

아주 오래된 옛날에는 사람이 수백 년을 살았던 기록이 있다. 구약성서 창세기에 나오는 최초의 인간 아담은 930년을 살았고, 아담의 후손 므드셀라는 969, 대홍수 재앙을 예견한 노아는 950년을 살았다고 한다. 삼국시대이전 가야국을 세운 김수로왕도 42년부터 199년까지 158년을 살았다고 한다. 이 모든 것은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로 사실상의 근거는 없는 이야기 이기는 하다.

조선 시대 영조 대왕은 81세까지 51년을 재위하여 영화를 누렸으나, 그 시대에 대부분 사람은 50세를 넘기지 못했다. 61세가 넘으면 환갑진갑 다 지났다하여 어지간히 오래도 산다는 뜻으로 쓰였다. 현대 한국인의 기대수명은 83.5세이지만 점점 늘어날 것이라고 한다. 우리 주변에는 90세가 넘는 분들이 많고 100세 장수하는 분들도 있다. 학자들은 앞으로 기대수명이 120살에 달할 수 있다고 한다.

우리는 사람이 살고 죽는 문제는 하늘이 정하는 것으로 생각한다. 건강은 타고 나는 것이라 우리 인간들이 어떻게 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 성경에는 인간이 늙고 죽는 것은 정한 이치라고 했다. 인간은 원래부터 죄를 지은 존재라 숙명적으로 죽게 되어있다고 한다.

기록상 한국에서 최장수한 노인은 138살까지 생존한 김진화 할머니가 있었고, 송해 선생도 95세까지 살았다. 2020년 전 세계 100세 이상 인구는 57만 명을 넘어섰고, 우리나라 100세 이상 인구도 2만 명을 넘었다. 의학의 발달로 인하여 인간의 수명이 점점 늘어나는 것은 사실이다. 평균수명 100세 시대가 기대되기도 한다.

신노심불노(身老心不老)몸은 비록 늙었어도 마음은 아직 젊다는 말이 있다. 나이는 먹었어도 자신감을 가지고 활기차게 도전하는 어르신들도 많이 본다. 몇 살까지 살고 어떻게 사는 것은 자신이 판단할 문제는 아니다. 육체적으로도 건강하도록 노력하고, 정신적으로도 적극적으로 사고하면서 당당하게 살아가되, 중요한 것은 우리의 일상이 값진 삶이 되도록 애쓰는 것이다.

 

*외부 필자의 원고는 본지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음성신문(주)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내년 3.8 조합장 동시선거, 음성군 후보군 ‘윤곽’
2
111일의 기적... 꿈이 현실이 되다! 감격 또 감격!
3
음성군 농촌활력+홍보 강화 위해 행정조직 개편한다
4
삼형제 저수지 둘레길 조성사업 최종 선정
5
600년 가산마을 송두리째 없어질 판~주민들 저지 몸부림
6
가을음악여행, 눈이 즐겁고 마음이 행복하다
7
고영수 소이부면장 장학기금 전달
8
중부내륙고속도 4중 추돌 교통사고 발생
9
‘문화로 모이고 즐긴다~’ 음성생활문화센터?
10
(부고)이종구 음성신문 국장 모친상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27703 충북 음성군 음성읍 설성로 83번길 비석새마을금고 3층 | 개인정보 관리 책임자 이종구 기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종구
사업자 등록번호 303-81-64450 | 제보 및 각종문의 043-873-2040 | 팩스 043-873-2042
Copyright © 음성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esbnews@hanmail.net